대전시의회 시정질의 ‘市조직개편 도마 위’
대전시의회 시정질의 ‘市조직개편 도마 위’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6.04 16: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호 의원 “위인설관, 정치적 의도” 평가절하
허태정 시장 “조직은 시대요구 맞춰 변화하는 것”

허태정 대전시장이 하반기 조직개편 논란과 관련 “조직은 시대적 요구에 맞춰 가변적으로 움직여 나가는 것”이라며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위인설관, 정치적 의도”라는 주장을 일축했다.

이종호 시의원(동구2, 민주)은 4일 오후 허 시장을 상대로 한 시정질의를 통해 “직원들도 공감하지 못하는 조직개편을 왜 하는 것이냐”며 “재선용 조직개편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공무원 인사와 관련해서도 파탄지경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질책했다.

심지어 이 의원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시장이 그동안 주장해온 혁신과 포용, 소통과 참여, 공정과 신뢰의 가치를 잃었다”고 평가절하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이 의원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거나 해명했다.

허 시장은 우선 여성청년가족국 신설 논란과 관련해 “의견수렴 과정에서 일부 명칭 변화가 있지만,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으며, 홍보담당관 신설에 대해서는 “시대변화에 맞게 홍보방법을 다양화하고 시민에 대한 시정 전달력을 높이기 위한 신설이 지금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 공동체지원국을 시민공동체국으로 전환하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 허 시장은 “혹시라도 시장의 정치적 의도가 숨지 않았느냐 하는데, 자본주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사회적 경제는 반드시 필요하고, 지방정부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가 감염병 관리과 신설 요구를 묵살했다”는 이종호 의원 주장에 대해서도 허 시장은 “중앙정부가 질병관리본부를 청으로 승격시키는 등 조직을 개편하고 있어, 대전시도 거기에 맞는 전담조직을 만들기 위해 유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종호 의원이 “파탄지경”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강하게 비판한 인사문제와 관련해 허 시장은 “상당부분 맞는 부분도 있고 현실과 다른 의견을 준 부분도 있다”고 맞받았다. 허 시장은 “인사는 공직사회에서 중요하고 예민한 일로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는 조심스런 분야”라며 “이런 과정에서 공정성과 투명성, 원칙을 지키기 위해 시장으로서 꾸준히 노력했다”고 답했다.

다만 허 시장은 “(인사) 과정에서 오해도 있고, 의도치 않게 간 측면도 있다”며 “면밀하게 잘 살펴서 공정성 시비가 일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은 산하기관의 기강해이 문제에 대해서는 “일부 불미스런 일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더 분명한 자세로 살피고, 산하기관에 대한 책임도 묻겠다. 예방적 관리감독도 강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전시의회 250회 정례회 시정질의는 지난 3일부터 이틀 동안 이어졌으며 코로나19 비상대책과 교통, 문화, 환경, 조직개편과 인사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이번 시의회 시정질의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민선7기와 대전시의회 8대 의회 임기중반 반환점을 도는 시점이 맞물려, 지난 2년 시정을 평가하고 남은 2년의 과제를 점검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결정장애 2020-06-04 19:36:53
대전역주변에 건국이래 최대의 황금기가 오고있당 - 뉴딜사업이 초스피로 진행되고 있당, 혁신도시, 혁신도시는 주로 촌구석에 잇는데 이렇게 큰도시에 오는것은 드뭄, 대전역에 선상야구장이 왓으면 서울 다음의 큰도시로 도약할수 잇엇는데 . 아무것도 안하는 사람 하나때문에 대전이 큰 기회를 노쳤당. 기호 1번만 있으면 자동 당선으로 생강당, 오죽함면 이종호씨가 공석에서 왈왈. 또 있당, 모단체장도, 한지역에 단체장이 3명 존재, ㅎ모 단체장, ㅎ모 여성단체장, ㄱ모 지빙의원 출신 단체장 -- 그러보 보니 큰집이나 작은집이나 성씨가 둘다 ㅎ씨네 이런 분들은 공천 배제해야 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