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선정 100억 사업비 획득
태안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선정 100억 사업비 획득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6.0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민·귀어·귀농·귀촌인 모두 잘 사는 마을공동체 구축

태안군이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4년 연속 선정돼 총 100억 11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사진은 청산1리.
태안군이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4년 연속 선정돼 총 100억 11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사진은 청산1리.

태안군이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주관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4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로써 총 100억 11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3일 군에 따르면 전국에서 10곳을 선정하는 해수부의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서 태안군의 ‘청산1리-어촌종합개발(총사업비 54억 8700만 원)’, ‘창기7리-어울림마을(42억 7400만 원)’ 2곳이 선정됐다. ‘지역 역량강화 사업-태안군 전체 대상(2억5천만 원)’까지 더하면 총 3가지 사업이 선정된 것.

특히, 이번 ‘청산1리’, ‘창기7리’의 선정은 2017년 ‘채석포권역’, 2018년 ‘몽산포권역’, 2019년 ‘파도리권역’에 이어 4년 연속 거점개발사업 분야에 선정된 것으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한 어촌 정주여건 개선 및 지역특화개발로 어촌의 소득증대 및 지속 발전 가능한 어촌경제를 조성하는 해수부의 역점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 평가는 1차 충남도 해양수산국의 서류평가 후 2차로 해수부 어촌어항과 현장평가를 거쳐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받은 권역(마을)사업이 선정됐다.

원북면 청산1리의 ‘어촌종합개발사업(2021~2025)’은 총 54억 87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산센터 ▲해양레포츠시설 ▲갯벌체험장 ▲감태가공센터 ▲사계정원 ▲해상낚시터 ▲나루터주막 등의 다양한 소득창출 사업과 특색 있는 사업을 펼친다.

안면읍 창기7리의 ‘어울림마을사업(2021~2025)’은 총 42억 7400만 원의 사업비로 ▲커뮤니티케어홈 ▲굴·바지락 공동작업장 현대화 ▲굴·바지락 가공공장 ▲귀어인을 위한 ‘마을 사랑방’ 등 원주민과 귀어인의 상생 및 소득창출을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지역역량강화사업’은 내년 한해 사업으로, 군은 총 2억 5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찾아가는 읍·면대학 ▲마을대학 ▲마을 맞춤형교육 ▲공동체 한마당 행사 ▲마을탐험대 등의 다양한 교육 사업을 통해 주민 역량을 강화하고 ‘주민 스스로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한다.

가세로 군수는 “공모에 선정된 마을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다양한 사업을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을 통해 ‘원주민과 귀어·귀농·귀촌인들이 모두 함께 더불어 잘 사는 마을공동체’, ‘누구나 머물고 싶은 태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