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까지 없앤 대전교육청의 '불통'
'자유게시판'까지 없앤 대전교육청의 '불통'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6.0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시국에 불통 행정 끝판왕
‘말길’ 모두 사라진 시교육청 홈페이지
코로나19 관련 행정도 교육부 입만 쳐다봐

대전교육청이 홈페이지 자유게시판까지 폐쇄, 불통 행정의 끝판왕을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19 시국에 등교 개학이 실시되며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공개와 소통이 절실한 가운데, 교육청의 이 같은 행태가 여론의 질타 대상이 되고 있다. 

3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들어 시교육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을 폐쇄했다. 

대전·충남·세종교육청 가운데 유일한 일이다. 특히 대전교육청은 다른 교육청과 달리, 의견 개진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교육감에 바란다’ 게시글 목록조차도 ‘비공개’. 시민들이 자유롭게, 손쉽게 대전 교육행정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 여론을 파악할 수 있는 공개된 길이 전혀 없다. 

코로나19로 등교 개학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 글이 심심치 않게 올라오고 있음에도 자유게시판을 과감히(?) 폐쇄한 이유에 대해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광고성, 상업성 글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1년이 지난 게시글은 일괄 삭제’ ‘서비스 성격에 부합하지 않는 정보(상업적 광고, 반복글 등)의 경우 사전 통지 없이 삭제할 수 있다’는 공지 사항을 보면 궁색한 설명이다. 

고3 아이를 둔 김 모(49) 씨는 “결국 관리하기 귀찮고, 싫은 소리 안 듣겠다.  일하기 싫다는 것 아니겠냐. 대전교육청 분위기라면 대통령 하야 글도 있는 국민청와대 게시판도 폐쇄해야겠다”며 “소통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할 공공기관이 게시판을 없앴다는 것은 ‘듣보잡’이다.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힐난했다. 

대전교육청의 ‘불통’ 행정은 비단 홈페이지 게시판 문제만도 아니고 어제오늘 일도 아니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다섯 차례나 미뤄지며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등교 개학 실시 후에도 학부모나 학생들의 감염 여부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현장의 혼란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대전교육청은 정확한 정보 전달이나 공식적인 발표를 통해 이를 해소하기 보다는 '교육부 지침'을 핑계로 불통을 고집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긴장과 불안감이 가득했던 지난달 20일 고3 학생들의 첫 등교 개학 당시, 대전교육청은 발열체크로 귀가 조치되거나 미등교 한 학생들을 충청권 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공개하지 않다가 다른 교육청이 공개하자 뒤늦게 따라하는 모습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