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유일 수군방어영 ‘안흥진성’, 올해 국가문화재 지정 전망
충남 유일 수군방어영 ‘안흥진성’, 올해 국가문화재 지정 전망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6.0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군, 문화재 발굴조사·학술성과 확보 통해 문화재 승격 총력
정부·충남도와 긴밀한 협의 통해 문화재 보존 및 활용정책 추진

태안군문화예술과 문용형 과장이 3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안흥진성’ 국가문화재 승격추진사업에 관한 설명을 하고 있다.
태안군 문화예술과 문용현 과장이 3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안흥진성’ 국가문화재 승격 추진 사업에 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충남 유일의 수군방어영 ‘안흥진성(안흥성)’이 올해 안에 국가문화재 지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정 이후 종합 정비해 충청지역을 대표하는 진성유적으로 보존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태안군은 3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문화예술과 정례브리핑을 갖고 안흥진성의 국가문화재 승격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근흥면 정죽리에 위치한 ‘안흥진성’은 충남기념물 제11호로 성벽 내 각자석을 통해 1583년에 처음 축성됐다. 현재의 ‘안흥진성’ 모습을 갖춘 것은 1656년이다. 길이 1714m의 포곡식 산성으로 조선시대 조운로의 주요 거점을 담당하는 장소이자 한양·강화도의 안정적인 방어기능 역할을 담당했다.

‘안흥진성’은 조선왕조실록에 축성의 연도·배경·결정 및 완공시기가 명확하게 제시돼 있다. 특히 전국의 통제영·방어영·수영·수군진성 중 보전상태가 가장 양호해 진성(鎭城, 수군들이 전투를 위해 해안 벽에 쌓는 성곽)의 원형을 볼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문화재다.

군은 ‘안흥진성’의 국가문화재 승격을 위해 이달 1일부터 문화재 발굴조사(조사면적 5912㎡)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를 통해 ‘안흥진성’ 내 위치한 관아 건물의 흔적을 확인하고 잔존여부·범위·성격 등을 파악해 ‘안흥진성’의 정비와 복원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안흥진성이 국가문화재로 지정되면 국비 70%이상을 확보해 태안을 넘어 충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 및 학술성과 부분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은 ‘안흥진성’의 역사성과 문화재적 가치 홍보를 위해 학술연구용역 및 학술세미나도 추진한다.

학술연구용역의 주요내용은 ▲안흥진 관련 자료(문집 포함) 집대성 ▲안흥첨사(방어사) 역대 명단 작성 및 업적 조사 ▲안흥진 주요 콘텐츠에 대한 스토리텔링 ▲국내외 수군(해군) 방어시설 콘텐츠 활용 사례 분석 등이다.

또 이달 5일과 7월 24일 두 차례 학술세미나를 개최해 ‘안흥진성’ 국가지정문화재 승격과 관련한 학술적 기반을 다지고 ‘안흥진성’의 역사와 문화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주변 수목정비 및 문화재 종합정비계획 수립 등을 통해 ‘안흥진성’의 체계적 관리에도 나선다.

군은 지난해 국방과학연구소(이하 국과연) 내 ‘안흥진성’ 동문 성벽 및 주변부의 수목정비(1만 2000㎡)를 실시한 바 있다. 올해는 나머지 전 구간에 대한 예초공사(3만 1777㎡)를 추진하고 성벽보호와 수목경관을 개선해 ‘안흥진성’이 원형대로 보존될 수 있도록 힘쓸 방침이다.

문용현 문화예술과장은 “안흥진성이 국가문화재로 승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편, 다양한 지역 문화재의 체계적인 보존에 힘쓰겠다”며 “주변 관광자원과의 연계개발을 통한 체험·전시·해양관광 등의 추진을 통해 ‘다시 찾고 싶은 명품 관광 태안’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