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태안 학생 위해 ‘직무발명 보상금’ 기부
한국서부발전, 태안 학생 위해 ‘직무발명 보상금’ 기부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6.0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보상 기부자인 태안발전본부 화공설비부 장길자 부장(오른쪽에서 2번째)을 비롯한 서부발전 관계자들이 태안 교육지원청에 직무발명 보상 기부금을 전달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최다보상 기부자인 태안발전본부 화공설비부 장길자 부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을 비롯한 서부발전 관계자들이 태안교육지원청에 직무발명 보상 기부금을 전달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직무발명 보상금’을 태안지역 초·중학교에 전달함으로써 학생들의 발명의욕을 높였다. 직무발명 보상금은 서부발전이 직원들이 직무를 통해 발명한 성과에 대한 보상금이다.

서부발전은 2일 태안교육지원청에서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보상금 전달식을 가졌다.

서부발전은 2019년 한 해 동안 신규과제 31건을 포함 총 91건의 연구 과제를 수행, 심사를 거쳐 발명에 참여한 직원 244명에게 약 7000만 원의 성과보상금을 지급했다. 보상을 받은 직원들 중 일부가 사회공헌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모은 500만 원을 태안지역 학생들에게 기부하기로 한 것.

기부금은 태안 발명교육센터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학생들은 지난 2002년부터 운영 중인 발명교육센터를 통해 과학과 발명수업을 받고 있다.

서부발전은 더 많은 직원들의 직무발명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직무발명 기술이전 성과보상' 제도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서부발전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21개 중소기업이 176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기술이전 최다보상 대상인 `복합화력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기술'은 중소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지난해 약 42억 원의 매출을 발생시켰다. 서부발전은 이를 통해 받은 1%의 기술료 4200만 원의 실시보상금으로 2명의 발명자에게 630만 원을 지급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R&D 성과보상제도를 개선, 현재 발전회사 최고 수준의 성과보상을 시행하고 있다ˮ 며 "과제별 시행책임자(Project Leader)가 꼭 필요한 개발품을 제안하고 현장적용 검토와 실증시험 수행, 관련부서 협업 등을 통해 내부기술이 축적될 수 있도록 R&D제도를 운영하고 있다ˮ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