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정호 서산시장, 현장행정 행보 지속
맹정호 서산시장, 현장행정 행보 지속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6.0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및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현장 방문

맹정호 서산시장(좌)이 성연면 고남리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 현장을 방문해 시범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농가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좌)이 성연면 고남리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 현장을 방문해 시범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농가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의 현장행정 행보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일엔 대산 대죽리 대죽산업단지를 방문,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현장을 점검했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은 시가 충남도와 산림청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지원받은 국·도비 36억 원을 포함, 총 60억 원을 확보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이에 따라 잎사귀 면적이 넓으며 표면이 거칠고 녹음이 지속되는 나무를 대죽일반산업단지와 서산오토밸리산업단지 주변 녹지지역 6ha에 띠 형태로 조성할 수 있게 됐다.

대죽산업단지 일원에는 총 22억 원이 투입, 소나무외 28종 2만476본 조성이 이달 말 완료된다. 서산오토밸리산업단지는 총 28억 원을 투입, 올 연말까지 조성을 완료하고 사업 잔액을 활용해 기타 산업단지 추가조성을 검토하고 있다.

맹 시장은 “미세먼지 차단 효과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수종 위주로 조성하고 있다”며 “미세먼지와 대기질 오염을 저감시켜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맹 시장은 이날 성연면 고남리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 현장도 방문해 시범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은 시설재배 농약 살포작업을 자동화하는 것이 골자다. 농약 살포 시 농민들의 농약 중독 우려를 해소하고 노동력 절감 및 방제효과를 증대시키기 위함이다. 현재 3개 농가에서 추진 중이며, 하반기 3개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이향준 서산시딸기연구회장은 “농약 사용량도 줄고 살포된 약제가 잎 전체에 골고루 달라붙어 방제 효과는 더욱 높아진 것 같다”며 “특히 노동력도 아낄 수 있고 농약에 노출될 일도 적어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맹 시장은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을 통해 고품질의 농산물을 더 쉽고 안전한 방법으로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맹 시장은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을 확대 추진하되 농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