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흥포럼 정치적 독립이 관건
[사설] 대흥포럼 정치적 독립이 관건
  • 디트뉴스
  • 승인 2020.06.01 11: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을 흥(興)하게 하자’는 의미라는 이름의 ‘대흥포럼’이 출범했다. 문성식 변호사가 이끄는 이 단체는 지난달 30일 창립식을 갖고 심포지엄도 열었다. 모임의 참여자들 중에 기존 정치권 인사들이 눈에 띠면서 정치단체가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없지 않다. 그러나 단체 측은 이 모임이 ‘시민단체’임을 분명히하고 있다. 앞으로 시민단체로서 역할에 힘을 쓰겠다는 게 단체 측의 설명이다.

단체 측에 따르면, 문화예술인 50여 명 경제인 200 여명, 변호사 의사 교수 등 전문가 100여 명을 비롯하여 대학생 소상공인 사회단체장 보건의료 사회복지 금융보험 외식업 건설 부동산 등 다양한 직군에서 500여 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 총선 때 나섰던 정치인과 지방의원들의 이름도 회원 명단에 포함돼 있다. 구성원의 면면을 보면 보통의 시민단체와는 분명 차이가 있다. 

정치인들의 참여는 이 단체가 정치권과 무관하게 운영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낳는 게 사실이다. 단체 측도 이런 점을 염두에 둔 듯, 현역 정치인의 경우 회원으로 참여할 수는 있으나 단체 운영에 영향을 줄 수 없도록 단체 내의 지위를 제한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고 한다. 이 규정은 실질적으로 준수돼야 할 뿐 아니라, 규정상으론 문제가 없더라도 특정 정치세력이나 정치인이 단체를 좌지우지하는 모습이 드러나면 정치 후원단체로의 전락은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어려운 지역 문화예술인들 돕자’로 출발

이 단체는 본래 지역 문화예술인들을 돕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코로나19 때문에 대전의 한 째즈클럽이 망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지역 문화예술계를 응원해주는 모임으로 시작했다고 한다. 대전을 문화예술이 살아있는 도시로 만들자는 게 모임의 중요 모토다. 지역 문화예술 행사를 지원하고 문화예술인들을 응원하는 일이 대흥포럼의 주요 과제 중의 하나다. 지역문화예술인들의 행사 때는 포럼 회원들이 표를 사주는 운동도 벌일 예정이다.

모임은 지역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도 낼 생각이다. 보문산이나 도시철도2호선 문제 등 지역현 안에 대해서 대화와 토론의 장을 마련해서 대안을 제시해볼 예정이다. 이 부분은 정치권 언론 시민단체 등에서 맡아왔다는 점에서 주목되는 점이다. 포럼 측은 “관(官)에서 (경제적) 지원을 받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 자치단체나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하여 활동하겠다는 뜻이다. 특히 정치적 이념적으로 편향되지 않은 시민단체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대흥포럼의 시민단체 역할 자임은 지역 현안에 대한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아쉬움에서 출발하고 있다. 각종 지역 현안에 대해 보통 시민들의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불신이 깔려 있다. 기존 정치권 언론 시민단체가 제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판단도 깔려 있다고 본다. 대흥포럼이 그 대안을 찾아보겠다고 나선 셈이다. 

지역 사회의 빈약한 소통 수준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현실에서 변호사 의사 교수 등의 전문가들이 다수 포진한, ‘새로운 형태의 시민단체’가 그 대안이 될 수 있을지 주목한다. 보통 시민들이 원하는 목소리가 분명한 데도, 지역사회가 이런 저런 사정 때문에 침묵하거나 외면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의견을 낼 수 있어야 한다. 이쪽이든 저쪽이든 정치적으로 자유롭지 못하면 불가능한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천환 2020-06-01 15:25:53
문성식변호사님은 원만하신 분.
어디에도 불편부당하게 치우치는 모습을 본 적이 없는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