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구매 5부제’ 폐지...중복구매 확인 유지
‘공적 마스크 구매 5부제’ 폐지...중복구매 확인 유지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5.2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부터 평일·주말 상관없이 언제든 구매 가능…18세 이하는 5개로 확대

정부가 내달 1일부터 공적마스크 5부제를 폐지키로 했다. 자료사진.
정부가 내달 1일부터 공적마스크 5부제를 폐지키로 했다. 자료사진.

공적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가 내달 1일부로 폐지된다.

현재까지는 출생연도에 따라 정해진 요일에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었으나 내달 1일부터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직접 또는 대리 구매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천는 29일 “요일별 구매 5부제는 줄서기 등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행했으나, 현재는 공적 마스크가 약국 등에 원활하게 공급됨에 따라 이를 해제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공평한 구매를 위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제도는 계속 유지된다.

구매방법은 종전과 같이 본인을 증명할 수 있는 공인 신분증을 지참한 후 한 번에 또는 요일을 나누어 구매할 수 있다.

아울러, 대리구매 시에는 대리구매자와 대리구매 대상자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갖추어 판매처에 방문하면 된다.

학생의 안심 등교를 위해 18세 이하는 마스크 구매량을 3개에서 5개로 확대한다.

18세 이하(2002년 이후 출생자) 초·중·고 학생, 유치원생 등은 6월 1일부터 공적 마스크를 ‘1주일에 5개’ 구입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등교 수업에 맞춰 학생들이 안심하고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경우 18세 이하를 증명할 수 있는 공인 신분증을 지참하면 된다.(※ 중복 구매확인은 그대로 유지)

본격적인 더위에 대비해 수술용 마스크 등에 대해 생산·공급 확대 지원한다.

그동안 수술용 마스크는 보건용 마스크에 비해 생산시설이 충분치 않고 가격 경쟁력이 낮아 생산 증대에 한계가 있었다.

앞으로는 생산 인센티브를 확대해 증산을 유도하는 한편, 공적 의무공급 비율 조정(80%→60%)을 통해 민간부문으로의 유통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여름철을 대비해 일상생활에서 장시간 착용할 수 있는 ‘비말차단용 마스크’ 유형이 신설된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여름철에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일반인용 마스크로, 침방울(비말)을 차단해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면서도 가볍고 통기성이 있는 마스크다.

식약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신속 허가 및 생산을 적극 지원해 여름철 마스크 사용에 국민 불편이 적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스크 생산업자가 정부에 의무적으로 공급해야 하는 비율을 내달 1일부터 생산량의 80%에서 60%로 하향 조정한다.

이 밖에도 보건용 마스크에 한해 생산량의 10% 이내에서 제한적으로 수출이 허용된다.

정부는 “장기적 코로나19 대비를 위해 오는 9월 말까지 마스크 약 1억개를 비축할 계획이다”라며 “향후 마스크가 긴급하게 필요한 상황이 다시 도래할 경우에는 국내 마스크 수급이 안정화 될 때까지 비축물량을 활용해 국민께 마스크를 신속하게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