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멸강나방 피해주의보 발령
당진시, 멸강나방 피해주의보 발령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5.2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산면 오도리 옥수수포장에서 유충 피해 확인

멸강나방 유충
멸강나방 유충

26일 당진시 송산면 오도리 옥수수포장에서 멸강나방 유충(2~3령)이 발생했다. 이 유충이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농가대상 방제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멸강나방은 5월에서 6월 사이 중국에서 비래해 산란 후 부화한 유충(애벌레)이 연 3~4회 목초지, 벼, 옥수수, 기장 등 화본과 작물에 막대한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지난해에도 6월 중순 우강면 신촌리 지역에 발생했으나 적극적인 예찰과 방제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했다.

전년에 비해 15일 이상 일찍 비래한 멸강나방은 광식성 해충으로 밀도가 높을 경우에는 줄기, 이삭까지 먹어 치우기 때문에 발생하면 수일 안에 큰 피해를 줘 예찰을 통한 초기 방제가 중요하다.

성충 암컷 1마리는 약 700여개의 알을 산란하며 피해를 주는데 특히 4령 이후에는 야행성이 돼 폭식이 심해져 폐작을 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당진시 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멸강나방은 피해 확산 속도가 빨라 조기 방제가 중요하기 때문에 센터에서 제공하는 예찰 및 방제정보를 활용해 적극적 방제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