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 사직서 제출
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 사직서 제출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5.27 18: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사의 표명
대전시 "최대한 업무 공백 없도록 할 것"

박동천 대전문화재단 대표가 27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대전시와 대전문화재단 등에 따르면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사의를 표명했으며 대전시는 검토를 거쳐 조만간 수리할 예정이다. 

지난 2018년 9월 취임한 박 대표는  2019년 아티언스 대전 사업 운영 부적정과 문서관리 규정 위반, 장애인자동차표시 부당사용 등으로 논란이 많았고 이와 관련해 대전시의 특별감사를 받기도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문화재단 정관에 따르면 대표이사 자리 공석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이를 대신할 수 있다. 최대한 업무 공백이 없도록 하겠다"며 "사직서가 수리되는 데로 절차를 밟아 문화재단 대표이사 공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9년 출범한 대전문화재단은 제1대부터 제6대 박동천 대표이사까지, 3년의 임기를 채운 대표이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20-05-27 22:37:45
2대 대표이사는 임기를 채우고 연임 되었다가
3대 재임 시 사표를 낸 것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