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 해안가 밀입국 용의자 1명 검거
충남 태안 해안가 밀입국 용의자 1명 검거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5.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중국인 왕 모씨로 밝혀져

충남 태안군 해안가로 밀입국한 용의자 1명이 26일 오후 7시 55분경 목포시 상동 인근에서 검거됐다.

27일 태안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에 따르면 검거된 용의자는 중국인(40대, 남성, 왕○○)으로 5월 20일 20시경 동반 밀입국자 5명과 함께 중국 산동성 위해에서 출발, 다음 날인 21일 태안군 해변 갯바위에 도착했다.

이들은 모터보트를 이용, 태안군 의항 해수욕장 해안가로 숨어든 뒤 대기하고 있던 승합차를 타고 목포로 이동했다. 태안읍내는 거치지 않았으며 서해안 고속도로를 거쳐 목포시내로 잠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태안 일리포 해안가에서 발견된 모터보트는 검거된 용의자로부터 중국 위해에서 타고 온 보트가 맞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나 정확한 사실관계는 재조사할 예정이다.

수사전담반은 용의자를 검거한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음성결과가 나올 경우 태안해경으로 압송해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수사전담반은 검거된 용의자 진술 등을 토대로 나머지 5명에 대해 소재파악과 함께 밀입국한 목적, 밀입국 경로 및 밀입국 협조자 등 공범자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나머지 검거되지 않은 밀입국자 5명에 대한 조속한 검거를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지방경찰청 등과 지속적인 공조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한편 중국인이 타고 온 모터보트를 발견한 인근 주민들은 21일 즉시 사실을 군경에 신고한 뒤 불안한 마음으로 어업 등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