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에서 가장 비싼 땅은 신대리..㎡당 224만원
금산군에서 가장 비싼 땅은 신대리..㎡당 224만원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5.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개별공시지가 전년대비 4.1% 상승

충남 금산군에서 가장 비싼 땅은 읍내에 있는 땅이었다.
충남 금산군에서 가장 비싼 땅은 읍내에 있는 땅이었다.

충남 금산군은 지난 1월 1일 기준으로 조사․산정한 17만5549필지의 개별공시지가 대해 29일 결정․공시한다고 밝혔다.

금산군 올해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대비 4.1% 상승했으며 관내 최고 지가는 인삼시장 내에 위치한 금산읍 신대리로 ㎡당 224만5000원이고 최저지가는 진산면 오항리 산으로 ㎡당 360원이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동안 표준지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개별 토지이용현황에 대한 특성을 면밀히 조사하고, 감정평가사 검증과 주민열람을 통한 의견 수렴을 진행한 후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열람은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의 경우 주소로 우송되는 통지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금산군청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열람이 가능하다. 
 
공시된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오는 6월 29일까지 민원지적과 또는 읍‧면사무소를 통해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 시 필지에 대해 토지특성과 가격의 적정 여부 등을 재조사하고 금산군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최종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토지관련 국세 및 지방세,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