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 응급상황 대비 숲길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확대
산림복지진흥원, 응급상황 대비 숲길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확대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5.2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김천시 증산면 소재 국립김천치유의숲 숲길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최근 응급상황과 안전사고에 대비해 숲길 등 야외에 자동심장충격기(AED) 54대를 설치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경북 김천시 증산면 소재 국립김천치유의숲 숲길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최근 응급상황과 안전사고에 대비해 숲길 등 야외에 자동심장충격기(AED) 54대를 설치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최근 응급상황과 안전사고에 대비해 숲길 등 야외에 자동심장충격기(AED, 54대)를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진흥원은 전국의 산림복지시설이 산림 내에 위치해 응급차량의 접근이 용이하지 않는 데다 대부분의 산림교육·치유 프로그램이 야외에서 이뤄지는 것을 고려해 기존 건물 외에도 숲길 등 야외에 추가로 자동심장충격기를 설치했다.

이에 따라 눈이나 비, 습도, 냉기 등을 차단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하드케이스에 자동심장충격기를 보관하고 다문화가정과 외국인도 사용할 수 있도록 외국어 지원 기능도 탑재했다.

또 진흥원은 산림복지시설 이용객과 일반 등산객, 지역 주민들도 응급상황 시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장소를 안내하는 한편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작동법 교육을 실시하는 중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연간 3만 건에 이르는 국내 심정지 환자 중 골든아워(Golden Hour, 중상을 당한 직후 1시간) 내에 자동심장충격기로 응급처치를 하는 경우 80% 이상이 심폐소생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