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국회 부의장 출마 고민했지만”
이상민 “국회 부의장 출마 고민했지만”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5.2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의장 합의 추대 ‘부담’..“차후 보겠다” 불출마 선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의원총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전반기 국회 부의장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의원총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전반기 국회 부의장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5선. 대전 유성을)이 21대 전반기 국회 부의장 출마를 포기했다. 이 의원은 20일 오후 민주당 의원총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불출마 이유를 묻는 <디트뉴스> 질문에 “의장 후보가 단독으로 추대됐고, 같은 대전지역이라는 점을 고려해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박병석 의원(6선. 대전 서구갑)이 전반기 의장으로 합의 추대된 부분이 불출마 결정에 직접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나름대로 (출마를)고민했고, 주변에서는 의장이 추대됐으니, 부의장은 경선을 하는 것이 어떠냐는 의견도 있었다”며 “하지만 의장단을 구성하는데 의장 후보가 가장 중요하다. 의장 후보가 한 명으로 합의 추대되고, 같은 대전 지역구 의원이다 보니 이번에는 하지 않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박 의원의 국회의장 합의 추대만 언급했지만, 변재일 의원(5선. 충북 청주 청원)이 지난 19일 김상희 의원(4선. 경기 부천소사) 지지를 선언하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5선. 충남 공주‧부여‧청양)이 야당 몫 국회 부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전체적으로 지역 안배를 의식한 결정이라는데 힘이 실리고 있다. 다만 이 의원은 “차후를 보겠다”고 말해 하반기 국회 부의장 재도전 의지를 시사했다.

한편 이 의원이 출마를 접으면서 여당 몫 국회 부의장은 충남 공주가 고향인 김상희 의원이 추대될 전망이다. 김 의원이 국회 부의장에 당선될 경우 헌정 사상 최초 여성 부의장이 탄생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