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첫 등교’…대전·세종·충남 교육감 현장방문
고3 ‘첫 등교’…대전·세종·충남 교육감 현장방문
  • 이미선·안성원·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5.20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동호·최교진·김지철 교육감, 20일 학교 찾아 상황점검 및 의견수렴

20일 첫 등교한 대전전민고 고3 학생들을 찾아 격려하고 있는 설동호 대전교육감.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올해 첫 등교수업이 실시된 20일 오전, 설동호 대전교육감과 최교진 세종교육감,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지역별 학교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설동호 교육감은 이날 대전전민고 교문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한 뒤, 입실 전 발열 체크 및 방역 수칙 준수 사항 등을 확인했다.

또 수업이 이뤄지는 고3 교실을 순회하면서, 학생 간 책상 거리 두기와 환기를 위한 창문 개방, 감염 예방 물품 비치 상황 등을 살피고, 학교 관계자와 간담회를 통해 1주일 간격으로 순차 등교하는 1·2학년의 원격수업 및 방역 준비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설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학사 운영 정상화를 위해 애쓰시는 교육 가족 모두에게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학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학부모님과 학생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에서 등교수업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부호 부교육감도 이날 점심시간에 대전도안고를 방문해 등교수업에 따른 고3 학생들의 급식 상황을 점검하고 감염 예방 사항 등을 살피는 등 철저한 위생 관리를 살필 예정이다.

두루고 교실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최교진 세종교육감.

최교진 교육감은 두루고를 찾았다. 등교시간에 직접 발열체크를 한 최 교육감은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교실과 급식실을 둘러보며 책상 거리두기, 급식실 위생관리 상황 등을 확인했다.

또 보건실의 학교 방역물품 비치 현황과 감염병 예방조치 등을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등교수업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해준 교직원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말도 전했다.

최 교육감은 3학년 1반 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학생과 학부모님들이 많이 불안해하실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대한민국이 힘을 합쳐 위기상황을 헤쳐가고 있으니, 학생들은 선생님을 믿고 학교가 정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위기를 함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온양여고를 찾아 등교하는 고3 학생과 손 인사를 나누고 있는 김지철 충남교육감.

김지철 교육감은 아산시 온양여고를 방문해 교직원들과 함께 등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비롯한 방역 활동을 실시한 뒤, 학교 방송실 방송을 통해 개학식을 진행했다.

이후 교실과 급식실, 기숙사 등을 순회하며 방역체계와 교육과정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김 교육감은 “5월~6월을 코로나19 방역과 등교수업 몰입의 달로 운영하며 회의, 출장, 불요불급한 연수, 행사 등을 폐지하고, 학교 현장으로 보내는 교육청의 공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학교 업무 경감을 위한 지원 강화를 약속했다.

한편 이날 대전에서는 고3 학생 1만4000여명이, 세종에서는 3026명(특수학교 9명 포함), 충남에서는 고3 1만8700명과 60인 이하 소규모 학교 33곳이 각각 등교수업을 개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