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새마을회, 생명살림운동 양삼(케나프) 식재 행사
대전시새마을회, 생명살림운동 양삼(케나프) 식재 행사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5.1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새마을회(회장 박경수)는 12일  새마을지도자 및 사무요원 20여 명과 함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생명살림운동의 실천으로 서구 기성동 일원 990㎡에 양삼(케나프)씨앗을 파종했다.

양삼(케나프)는 무궁화(아욱)과의 높이 5m까지 자라는 1년생 풀(초본)로, 이산화탄소 분해능력이 일반식물의 5~10배나 되며,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높을수록 성장 속도가 빨라지는 탄소 고정성이 높아, 온실가스의 획기적인 감축을 위해 이번에 시새마을회에서 시험 파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