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JB, 광고 감소불구 매출액 껑충..MBC 32억 적자
TJB, 광고 감소불구 매출액 껑충..MBC 32억 적자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5.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공시 손익계산서 확인결과 TJB 2019년 매출 280억
사업 및 공사수익 증가 효과...MBC, 2018년보다 적자폭 늘어

방송광고 시장의 축소로 인한 여파는 고스란히 지역 방송사들에게 전이되고 있다. 지난해 대전지역 공중파의 광고수익이 2018년보다 줄었지만 전체 매출액은 늘었다. 특히 TJB의 매출액은 25억원 가량 큰폭으로 증가했다.
방송광고 시장의 축소로 인한 여파는 고스란히 지역 방송사들에게 전이되고 있다. 지난해 대전지역 공중파의 광고수익이 2018년보다 줄었지만 전체 매출액은 늘었다. 특히 TJB의 매출액은 25억원 가량 큰폭으로 증가했다.

TJB 대전방송이 광고시장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매출액이 280억원으로 상승했다. 2018년보다 무려 25억원 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당기순이익도 12억 흑자를 달성했다. 반면 대전MBC는 2018년보다 적자폭이 늘어 대조를 보였다.

11일 금융감독원에 공시된 두 방송사의 손익계산서에 따르면 TJB는 지난해 매출액이 280억 7800여만원으로 255억 1300만여원을 기록했던 2018년보다 25억원이 증가했다. 광고수익은 2018년 156억여원에서 지난해 145억여원으로 10억 이상 줄었지만 프로그램 판매와 사업 및 공사 수익에서 매출액이 크게 늘었다.

실제 2018년 46억여원이었던 사업수익은 지난해 68억여원으로 22억 이상 늘었고 프로그램 판매 수익도 같은 기간 8억 가량 증가했다. 2018년에 없었던 공사수익도 5억원 가량 잡혔다. 다만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제외한 매출총이익은 2018년 68억원에서 2019년 64억원으로 줄었다. 방송제작과 사업비, 그리고 공사 등 원가가 2018년보다 지난해 늘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매출액이 증가한 것은 지난해부터 새롭게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 일정부분 효과를 거두고 있는 점과 다양한 행사 개최 등으로 인한 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른 당기순이익은 2018년 14억 2900만원에서 지난해 12억 3100만원으로 소폭 줄었지만 흑자는 계속 유지됐다.

TJB 관계자는 "지난해 각종 문화사업과 새로 추진한 사업이 일부 실적을 내면서 매출액이 증가한 것 같다"면서 "경영차원에서 보면 광고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매출이 늘었다는 것은 긍정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MBC의 매출액도 소폭 증가했지만 적자를 벗어나지는 못했다.
대전MBC의 매출액도 소폭 증가했지만 적자를 벗어나지는 못했다.

TJB와 달리 대전MBC는 상황이 다르다. 

매출액만을 보면 2018년 219억원에서 지난해 221억원으로 3억원이 증가했다. 광고수입은 7억원 가량 줄었지만 행사수입과 임대수입 및 기타수입이 늘어난 덕이다. 지난해 매출총이익은 31억원으로 32억원이었던 2018년보다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매출총이익보다 직원 급여 등 판매와 관리비가 58억여원을 넘어 영업손실이 27억원에 달했다. 여기에 영업외 수익보다 비용이 많아지면서 결과적으로 당기순손실은 32억 9400만원을 기록했다. 24억이었던 2018년보다 8억원 가량 적자 폭이 늘었다.

대전MBC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방송광고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2018년보다 매출액은 늘었다"면서 "일부 적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참고로 TJB는 우성사료가 전체 600만주 가운데 39.8%의 지분율(238만 9500주)로 최대 주주다. 그 다음으로 (주)대웅과 부원공업(주), 대전교통(주)이 각각 60만주(10%)와 42만주(7%), 34만 6000주(5.8%)를 소유하고 있다. 나머지 224만 4500주(37.4%)는 소액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다.

대전MBC는 서울 문화방송이 전체 20만주 가운데 51%(10만 2000주)의 지분율로 최대 주주다. 이어 계룡건설산업과 오성철강이 각각 8만주(40%)와 1만 8000주(9%)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올해 방송사의 주된 수입원 중 하나인 각종 행사가 코로나19 여파로 잇따라 취소되면서 매출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줬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