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년, “코로나19로 청년노동시장 악화”
충남 청년, “코로나19로 청년노동시장 악화”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5.02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연구원 설문조사…‘더욱 악화’ 응답 86%, ‘청년일자리정책 모른다’ 25% 

충남도내 청년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청년노동시장이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2일 충남연구원(원장 윤황) 김양중 연구위원과 송영현 책임연구원 등 연구진이 4월 중 도내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 200명에게 ‘코로나19와 청년노동시장’을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설문응답자의 67.5%가 현재 청년노동시장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청년노동시장이 더욱 악화됐다는 응답은 86.0%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코로나19로 인한 채용 감축(51.7%)을 가장 부정적 영향으로 꼽았고, 다음으로 채용일정 연기(31.4%), 취업설명회 및 채용박람회 취소(16.9%)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앙정부나 지자체가 추진하는 청년일자리정책에 대해서는 41.0%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모른다’는 대답도 28.5%에 달했다

또 청년들의 직업교육, 훈련지원, 창업·창직(職)지원 사업(22.0%)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기업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21.5%), 청년자산형성을 지원하는 취업성공장려금 확대(20.0%) 등 자기계발을 비롯한 일자리 자체의 규모를 키우는 정책을 우선적으로 꼽았다.

연구진은 “청년들은 세계경기 불황, 경기 둔화 때문에 청년 일자리 문제가 지속될 것으로 여기는 등 향후 노동시장에 대해 불안감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 공공 일자리 확대, 무료 직업교육 제공, 구직수당 지원 등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제조업 중심의 일자리 패러다임 변화,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확대, 벤처 육성 및 창업기회 확대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