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선 당선 정진석 “공주·부여·청양 도약에 혼심”
5선 당선 정진석 “공주·부여·청양 도약에 혼심”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4.16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격전지서 박수현 후보 꺾어..“충청 대표선수 키워줘 감사”

정진석 미래통합당 공주·부여·청양 국회의원 후보가 21대 총선에서 5선에 당선됐다. 정진석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정진석 미래통합당 공주·부여·청양 국회의원 후보가 21대 총선에서 5선에 당선됐다. 정진석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정진석(60) 미래통합당 공주·부여·청양 국회의원 후보가 21대 총선에서 5선에 당선됐다.

정 후보는 99.99%개표 결과 48.65%(5만7487표)를 얻어 46.43%(5만 4862표)를 얻은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3천여표 앞서며 당선됐다.

정 후보는 당선 소감문에서 “다시 한 번 믿어주시고 저에게 다시 한 번 공주·부여·청양을 맡겨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후보는 “하지만 승리의 기쁨도 잠시 내려놓겠다. 공주·부여·청양 주민 여러분들의 진심이 담긴 한 표, 한 표의 의미를 생각하니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또 저는 당선의 영광을 안았지만, 통합당은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기 위한 과반 의석 확보는 달성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정 후보는 “국민들에게 매섭게 심판 받은 것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겠다. 저를 충청의 대표선수로 키워준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공주·부여·청양 지역을 도약시키는데 혼신의 힘을 다 쏟아내겠다”고 밝혔다.

언론인 출신인 정 후보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고 국회 사무총장, 국회의장 비서실장, 국회 운영위원장, 국회 정보위원장 등 다수 국회직을 거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