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미투대전공동대책위, 설동호 교육감 직무유기 수사 촉구
스쿨미투대전공동대책위, 설동호 교육감 직무유기 수사 촉구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4.13 15: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대전지방검찰청에 진정서 제출

스쿨미투대전공동대책위가 대전교육청의 S여중·고 부실 감사와 직무유기를 수사하라며 대전지방검찰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13일 오전 대전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지검은 대전S여중·고 스쿨미투를 비롯해 그동안 언론에 보도된 모든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또 "대전교육청의 감사는 매우 부실한 봐주기 감사로, 설동호 교육감의 직무유기 여부를 명백히 규명하라"고 요구했다.

대전지역 여성단체와 청소년 단체 등으로 구성된 스쿨미투대전공동대책위는 지난 2월 대전교육청이 대전 S여중·고를 상대로 실시한 특별감사가 부실 감사라고 주장한다. 

S여중·고 직원들이  매월 20~50만 원씩 원천징수해 이사장에게 수백만 원씩 상납한 사실과 미술중점학교로 4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 적정성도 밝히지 않았다는 것.

이외에도 교육감상 후보 학생 바꿔치기는 물론 지난해 9월, 이 학교의 위장전입에 대한 제보 내용에 대해 교육청 중등교육과와 비서실, 감사관실 등이 모두 "(자기네) 소관이 아니다"라며 민원인의 제보 내용을 회피했다는 점도 비판했다.

스쿨미투공동대책위는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스쿨미투 사태에 대한 사죄와 근본적인 해결책을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와 학부모들의 요구에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면담과 간담회마저도 거부하는 것을 보면 더는 대전교육청과 설동호 교육감의 태도가 바뀔 가능성이 없어서  검찰청 앞에 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설동호 교육감은 대전시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스쿨미투 공대위가 요구한 8대 요구안에 응답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지역시민사회단체는 두 달째 릴레이 성명을 발표하며 설 교육감의 사과와 스쿨미투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의 8대 요구안은 ▲설동호 교육감 사과 ▲스쿨미투 전수조사 정례화 ▲학생보호대책마련 ▲교직원 성인지 감수성 제고 방안 마련 ▲성평등 전담기구 설치 ▲학교문화개선 대책 마련 ▲학교경영 및 책임자에 대한 최우선적 성평등 교육 실행 ▲대전학생인권조례 제정 및 학생인권센터 설치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하나 2020-04-17 10:38:12
스쿨미투 가해교사 징계현황 공개 청원입니다.

며칠 있으면 청원이 끝나요. 동의와 주변에도 널리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서울시교육청 하는대로 타교육청도 따라할 예정이라 타지역 주민도 해주시면 좋습니다.

https://seouleducation.sen.go.kr/kr/board/petition/boardView.do?bbsIdx=18357

#정치하는엄마들 #모두가엄마다 #스쿨미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