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후보 “선관위 고발건과 무관… 관련 후보 즉각 사퇴해야”
박상돈 후보 “선관위 고발건과 무관… 관련 후보 즉각 사퇴해야”
  • 윤원중 기자
  • 승인 2020.04.10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돈 미래통합당 천안시장 후보가 최근 충청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모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 “본 후보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다.

박상돈 후보는 9일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가 고발한 대상자에 B로 표기돼 저로 착각해 오해하는 사례가 있어 해명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전옥균 후보에게도 전화해봤는데 자신도 무관하다고 밝히고 있다”며 “가능성이 있는 관련자는 충분히 인식할 수 있지만 구체적 언급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소속 천안시의원들은 박 후보 기자회견에 앞서 입장문 발표를 통해 “사건과 관련 있는 후보는 더는 무죄 확신이니 하는 말로 또다시 천안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즉각 후보직을 내려놓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선관위와 검찰은 이번 고발사건과 관련한 후보를 즉각 공개해 천안시민의 알 권리를 보장함으로써 혼란을 종식해 달라”며 “더는 공직자가 선거에 개입돼 선거가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각 후보자와 공직자는 각별히 노력해주길 당부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