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완치자 재검사…'재확진 우려 차단'
대전시, 코로나19 완치자 재검사…'재확진 우려 차단'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4.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에 주소를 둔 완치자 18명 전수 진단검사

대전시청 전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재확진 사례가 잇따르자 대전시가 지역 코로나19 완치자를 대상으로 재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사후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지역 코로나19 완치자 20명 중 대전에 주소를 둔 18명에 대해 10일까지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대구·경북은 물론 인근 충남과 세종시에서도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시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시는 오는 10일까지 격리해제 중인 완치자가 자율적으로 인근 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및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방문이 어려운 경우 이동 검체 채취를 통해 검사를 할 방침이다.

재확진 판정이 나오면 입원 조치되며, 접촉자도 자가 격리된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재확진으로 인한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철저한 사후관리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5~7일간 잠복기를 고려해 적어도 두 차례에 걸쳐 주기적인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