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공주' 임종석·김종인 '정권·정당' 심판론
'뜨거운 공주' 임종석·김종인 '정권·정당' 심판론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4.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투명한 정부 여당 후보에 힘 실어야”
김종인 “충남 대변할 후보, 5선 만들어달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8일 공주를 찾아 민주당 박수현 후보, 통합당 정진석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8일 공주를 찾아 민주당 박수현 후보, 통합당 정진석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여야 지도부가 충청권 격전지인 공주를 동시 방문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야당은 정권심판, 여당은 정당심판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8일 공주 신관동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공주·부여·청양) 유세에서 “박 후보가 일하는 모습을 직접 봐 왔다. 이제 여러분들이 손을 잡아주셔야 한다”며 “막말과 발목잡기, 폭력과 정쟁의 정치가 아닌 국민의 안전을 지킨 투명한 정부 여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다.

현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사태 대응 노력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동시에 야당의 정권 심판론에는 문제를 제기했다.

임 전 실장은 “대통령이 정직하게 사실을 알리고, 함께 힘을 모아달라며 자세를 낮췄기 때문에 국민들도 멋지게 이겨내고 있다고 본다”며 “하지만 황교안 대표는 정권 심판을 이야기하고 있고,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당이 되면 대통령을 탄핵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여러분들이 이제 회초리를 들어주셔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도 “오늘 저도 이런 말을 한 번 해보고 싶다”며 “지난 선거에서 지역 발전을 위해 여당 중진 의원을 선택하셨다. 이제는 집권 여당의 자랑스러운 후보에게 맡겨 달라. 제게는 힘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에서 떨어지고 놀지 않았다”며 “청와대 대변인도 해봤고, 의장 비서실장도 했다. 그때 생긴 친구가 바로 임종석 실장이다. 무쇠도 녹일 만큼 뜨겁게 4년을 준비한 저를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같은 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도 박 후보 유세 현장과 불과 800m 떨어진 곳에서 유세차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정진석 후보는 앞으로 충남을 대변할 유일한 후보자”라며 “지난 3년 문 정부가 한 것 중 가장 잘못한 것이 바로 경제 정책이다. 소득주도성장의 결과로 실업자와 폐업자만 들어났다. 코로나바이러스가 가져온 경제 심각성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미래통합당이 국회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정진석 후보를 당선시켜 국회에 보내야 한다. 5선 의원으로서 여의도에 입성해 충남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통합당 정진석 후보도 김 위원장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정 후보는 “문 정부 3년 간의 성적을 심판하는 중간 평가가 바로 이번 총선”이라며 “최악의 청년 일자리 상황과 임대료마저 낼 수 없는 자영업자가 양산되고 있다. 정부 경제 정책으로 소득이 더 줄어든 사람도 생겼다. 이 상황에 대해 분명히 심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