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고대 천문과학’ 문화유산 조사 착수
부여군, ‘고대 천문과학’ 문화유산 조사 착수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4.0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천문연구원·문화유산회복재단과 업무협약 체결

부여군청 전경.
부여군청 전경.

백제의 고도인 충남 부여군이 고대 천문과학 문화유산의 조사연구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과 문화유산회복재단(이사장 이상근)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8일 군에 따르면, 백제시대에는 ‘삼국사기’와 ‘증보문헌비고’에 일식, 혜성 등 58건의 천문 관측기록이 남아있다. 

603년에는 백제 스님 관륵이 일본에 달력과 천문 서적을 일본에 전파해 일본왕실과 귀족들이 비로소 달력을 사용했으며, 백제의 과학기술로 천문관측대인 점성대를 세우는 등 백제는 고대 동아시아 천문과학 문명의 메카였다. 

또 백제의 수도 부여는 정확한 일남중(태양이 정남에 오는 시기) 고도를 1년에 두 번 측정할 수 있어 고구려나 신라에 비해 천문 과학기술이 뛰어났다는 내용의 논문도 제시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부여군이 고대 천문과학기술 역사의 산실이라고 판단한 한국천문연구원과 문화유산회복재단이 함께 뜻을 모아 진행됐다. 협약은 지난 6일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비대면으로 체결됐다.

군은 고대 천문과학을 활용해 과거와 미래가치가 공존하는 도시 이미지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대한민국 최초의 고천문과학관이라는 새로운 랜드마크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영국 그리니치 왕립천문대처럼 세계적으로 고천문 과학유산이 문화관광산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본 업무협약을 통해 고대 천문 과학문명을 계승·발전시킴에 있어 선도적인 역할을 하여 대표 역사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