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면마스크 자체 제작 '1석 2조' 효과
예산군, 면마스크 자체 제작 '1석 2조' 효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4.08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강강사 생계비 지원, 초중고 학생 위생안전 강화 등 

황선봉 예산군수가 군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면마스크를 예산공립어린이집에 직접 전달하고 있다.

충남 예산군이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에 빠진 휴강강사들의 인력을 활용, 면마스크를 제작해 1석 2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8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 예방의 일환으로 7일부터 관내 유아 및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이번 마스크 배부대상은 관내 유아 및 초·중·고 학생이며, 9일까지 유아 53개소 1514명, 초등학생 24개소 2846명, 중학생 11개소 1778명, 고등학생 2319명 등 총 95개소 8457명에 전달할 예정이다.

군은 면마스크 8720매와 보건용 마스크 2만395매, 손소독제 1000개 등 3종의 물품을 배부한다. 

유아 및 초등학생 4360명에게는 면 마스크 2매씩 총 8720매가 지급되며, 중고등학생 4097명에게는 보건용 마스크 각 5매씩 총 2만485매, 모든 학교에는 손소독제를 반별 2개씩 총 1000개를 지급한다.

특히, 이번에 지급되는 면 마스크 중에는 관내 휴강강사 등이 참여해 손수 제작한 2900매와 자원봉사자가 제작한 1500매가 포함됐다. 

평생교육 프로그램 등 각종 기관의 교육일정이 잠정 중단되면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휴강강사들은 1일 5시간씩 제작에 참여, 100여만 원의 임금을 받게 됐다.

일반 마스크는 물론, 유아 전용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유아 및 초등학생들의 마스크 보급률을 높이고 생계가 어려운 휴강강사들의 생계비도 지원하는 효과를 거두게 된 것. 

황선봉 군수는 “예산은 최근 10년간 코로나19는 물론 구제역, AI 등 인간과 동물에게 전염되는 집단감염병이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이라며 “이번 마스크가 개인위생 강화와 함께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역량결집의 계기가 되고, 비록 큰 도움은 안 돼도 참여한 휴강강사들의 어려움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