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봉공원추진위 “환경단체는 선거 그만 이용하고 정부정책에 협조하라” 촉구
일봉공원추진위 “환경단체는 선거 그만 이용하고 정부정책에 협조하라” 촉구
  • 윤원중 기자
  • 승인 2020.04.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봉산민간공원특례사업추진위원회가 지난해 11월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봉공원 조성사업 즉각 추진’을 주장하고 있다.

일봉산민간공원특례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강진희, 이하 일봉공원추진위)가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반대하는 ‘일봉산반대대책위원회’라고 이름붙인 환경단체가 진정성을 상실하고 이익단체로 변한지 오래”라며 “선거를 그만 이용하고 정부 정책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일봉공원추진위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단체는 겉으로 반대한다면서 뒤로는 민간사업자와 천안시에 무리한 요구를 제시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고 주장하고 “이미 이성을 상실한 환경단체는 천안시와 사업자 그리고 주민 간의 대화에 더 이상 관여하지 말고 빠지라”고 요구했다.

이어 “반대대책위원회의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 반대는 난개발을 막기 위함이며 일봉산을 보존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며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난개발인가? 환경보호를 존재 이유로 하는 환경부에서 이 사업에 대해 동의했다. 이에 대해 반박을 해보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사업이 불법적이고 위법하다고 주장하며 청구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에서 감사원은 ‘위법, 불법한 사항이 없다’고 감사를 종결했다. 이에 대해서도 반박 해보라”고 사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일봉공원추진위는 “이들은 법적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할 길이 없자 선거를 이용하고 있다”며 “후보자들에게 생떼 쓰는 이른바 ‘떼 법’으로 협박 하고 있다. 시장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단식농성을 한다고 하고 낙선운동을 한다고 협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들은 민간사업자와 우리 추진위원회(지주포함)의 공개토론 제의에는 일절 응하지 않으며 출마자들의 멱살을 흔들고 있다. ‘막을 거냐? 말거냐?’ 한마디로 협박”이라며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이 코로나19 시국에 어르신들을 동원하고 있는 것도 개탄할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6일 진행된 환경연합주관 ‘후보자 토론회’에서는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가 불쾌감을 표했다고 한다”며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가 건설적인 토론장을 기대했다면 오산이다. 이들은 이 상황과 후보자를 이용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일봉공원추진위는 “이들은 토론회에서 일봉산 인근 주민만을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하자는 것을 집중 논의했다고 한다”며 “천안시에서 추진하는 민간공원특례사업이 5개다. 이 중에 일봉공원만 뽑아서 인근지역 주민들만을 대상으로 한다는 것이 어떠한 논리성과 형평성을 가지고 있는가”라며 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