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반려견·식용견 구분” 발언에 ‘곤혹’
박완주 “반려견·식용견 구분” 발언에 ‘곤혹’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4.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호단체, 박 후보 선거사무소 앞 기자회견 “망언 철회”

동물보호단체 회원 20여명이 7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천안을 국회의원 후보 사무실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회원 20여명이 7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천안을 국회의원 후보 사무실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박완주(53) 더불어민주당 천안을 국회의원 후보가 “반려견·식용견을 구분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발언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동물보호단체가 박 후보의 발언이 육견협회 주장을 옹호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1500만 반려인모임, 동물보호단체 회원 20여명은 7일 오후 천안시 서북구 박 후보 사무실 앞에서 ‘개식용 금지법 제정하라’ ‘개를 가축에서 빼주세요’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박 후보는 국민이 아닌 육견협회 편을 들어 ‘사실상 개식용 합법화에 찬성하겠다’는 무책임한 망언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20대 국회서 발의된 개식용 종식법안들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문턱도 넘지 못하고 묻혔다”며 “농해수위 간사이자 농림축산식품법안심사소위원장인 박 후보는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의 반발은 박 후보의 페이스북 방송이 발단이 됐다. 박 후보는 지난달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방송에서 “반려견과 식용견을 구분하는 것에 동의한다”며 “이는 레저인 승마와 사행성 도박 게임인 경마를 구분하는 것과 같은 이유”라고 발언했다. 

방송 직후 박 후보 페이스북에는 “개식용 금지가 그동안 어려웠던 이유군요” “동물보호차원이 아니라 생명존중으로 생각해 달라” “국회의원인 것이 부끄럽고 한탄스럽다” 등 비난 댓글이 봇물을 이뤘다.  

이와 관련해 박완주 후보 캠프 한 관계자는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박 후보는 국정감사 등을 통해 ‘유기동물보호소 설립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동물보호법을 발의하는 등 동물과 관련해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박 후보는 반려견을 키우는 분들에 대한 입장을 인정한다.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것에도 동의한다”며 “하지만 ‘식용견을 기르는 산업이 존재하고, 업종전환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한다’는 것이 박 후보의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