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농업기술센터, 고추 부직포 터널재배 기술 확대 보급
당진시농업기술센터, 고추 부직포 터널재배 기술 확대 보급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4.0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추 조기 정식으로 수량 증수, 방제비 절감 유도

당진시농업기술센터가 고추연구회를 중심으로 고추 부직포 터널재배 기술을 확대 보급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3ha가량에 불과했던 고추 부직포 터널 재배면적을 올해는 4.5ha이상으로 늘려 선진농업기술 확대 및 농가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고추 부직포 터널재배는 기존 노지재배에 비해 10일 이상 앞당겨 정식해 수확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당진지역의 경우 부직포 터널재배 정식은 4월 20일 전후이며, 일반 노지재배는 5월초가 정식 적기이다. 부직포 터널재배는 부직포를 벗기기 전까지 서리·우박 피해를 방지하고, 진딧물 등 병해충 피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어서 고품질 고추 생산을 하게 된다.

부직포 터널재배의 경우 일반 노지재배보다 지온, 습도가 더 높게 유지돼 생산량이 9~12%이상 높으며 또한 비닐 터널재배와는 달리 환기구 설치가 필요없고 병해충 방제 횟수도 줄여 고추 안정생산 및 농가 노동력 절감 효과까지 있다.

부직포 제거는 고추 상부 새순이 부직포에 닿은 후 7일정도(새순이 휘어질 때)벗겨내야 하며, 부직포 제거 즉시 진딧물·총채벌레·탄저병 등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고추 부직포 터널재배를 통해 고품질 다수확의 기반이 조성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선진 농업기술을 농가에 실증 보급해 농가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