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먹거리 종합계획 ‘푸드플랜’ 본격 가동
서산시, 먹거리 종합계획 ‘푸드플랜’ 본격 가동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4.0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종식때까지 분과별 협의회 개최키로

서산시가 먹거리준비위원회 운영분과 위원회를 가동키로 했다.(사진=서산시제공)
서산시가 먹거리준비위원회 운영분과 위원회를 가동키로 했다.(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시가 지역먹거리 종합계획인 ‘푸드플랜’ 실행을 주도할 먹거리준비위원회를 본격 가동한다.

먹거리준비위원회는 총 5개 분과(공급, 유통, 보장, 상생, 운영)로,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구성됐다. 관계부서 공무원과 먹거리 전문가, 시민 등 분과별 10명씩 총 50명의 위원들로 구성된 민·관 거버넌스 조직이다. 이들은 푸드플랜 실행 과정에 참여해 지역 먹거리 문제에 대한 해결을 주도하고 먹거리 정책 발굴과 조정 등의 역할을 맡게 되며, 먹거리 기본 조례 제정 후에는 먹거리위원회로 전환된다.

시는 당초 지난 1월 먹거리준비위원회 시민위원을 공개 모집하고, 2월 중 먹거리준비위원회를 출범시켜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된 상태였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더 이상의 지체는 어렵다고 판단한 시는 전체 위원회를 운영하는 대신 우선 분과별 소규모 회의를 진행해 현재까지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체계적인 실행을 위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6일 서산시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분과 위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운영분과 회의가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의 푸드플랜 비전방향과 먹거리 관련 조례, 앞으로의 위원회 운영방향을 협의했다. 푸드플랜 비전 선포식이 예정되어 있는 7월까지는 분과별 협의를 지속하면서 코로나19 사태 추이에 따라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먹거리준비위원회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가기로 했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먹거리종합계획 추진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다소 지체됐지만 시민 의견을 반영해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해 가겠다”며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는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한편 푸드플랜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농정과제로 지역 먹거리의 선순환 체계를 만들고 지역이 안고 있는 다양한 먹거리 문제를 통합 해결하기 위해 추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