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코로나19 대응 ‘250억’ 신속 지원
부여군, 코로나19 대응 ‘250억’ 신속 지원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4.06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생활안정자금 등 추경 편성…군 자체 지원정책 검토 중

부여군청 전경.
부여군청 전경.

충남 부여군이 코로나19 발생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50억 원 규모의 예산을 긴급 투입한다.

6일 군에 따르면 긴급 생활안정자금 100억 원을 4월부터 지원하고, 총선 이후 결정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충남도와 협의해 별도 추경예산으로 편성, 신속 지원할 방침이다.

군은 충남도와 연계한 코로나19 지역 생활안정 대책으로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39억 원 ▲실직자 등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15억 원 ▲농어촌버스와 택시업계 등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지원 5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 21억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 7억 원 ▲노인일자리 참여자 지원 7억 원 등을 긴급 지원하기로 하고, 관내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생계비 지원 신청·접수를 개시했다. 

소상공인 지원은 부여군 내 3900여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접수하며, 4월 중 가구당 100만 원씩 현금 또는 굿뜨래페이로 지원한다. 굿뜨래페이로 지원받을 때는 10% 충전 인센티브와 5% 소비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또 실직자 등에 대한 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한 기준중위소득 80%이하 실직자 등 1500여명을 대상으로 24일까지 신청을 받아 가구당 100만원씩 현금으로 지원한다.

저소득층 생활안정을 위해서는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4266개 가구에 한시생활지원금을 4인 가구 기준 최대 140만 원까지 가구당 차등 지급하고, 만 7세미만 아동수당 지급 대상자 1834명에게는 4월부터 4개월간 매월 10만 원의 한시적 양육비를 추가 지원한다. 

전년 동기 20% 이상 감소한 버스업체와 택시 운전자에는 13일까지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며, 이와 별개로 다중이용 시설업소 165개소 중 4월 15일까지 영업중단 행정명령을 충실히 이행한 업소에 한해 50만 원씩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3일 정부에서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 중 고액자산가는 추가 자료를 검토해 제외한다”며 "2020년 3월 본인부담 건강보험료 합산 기준 국민소득 하위 70%에 대해 선정기준에 따른 대상자를 선정, 총선 이후 추경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여군 3만2866가구(3월말 기준) 중 70% 2만3000여 가구가 150억 원 이상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