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기·김소연 ‘탈원전 찬반 설전’
김윤기·김소연 ‘탈원전 찬반 설전’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4.0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탈원전 폐기’ 1호공약에 김윤기 “어불성설”

유성을 지역구 미래통합당 김소연 후보(왼쪽)와 정의당 김윤기 후보. 자료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위치한 대전 유성을 총선 지역구에서 탈원전 논란이 불붙었다. 김윤기 정의당 후보가 ‘탈원전 폐기’를 1호 공약으로 내건 김소연 미래통합당 후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윤기 후보는 3일 논평을 통해 “김소연 후보는 원자력연구원에서 누출돼 ‘관평천에서 발견된 세슘 130Bq(베크렐)은 건멸치 한 마리의 자연발생적 방사능 피폭수치와 같다’고 주장했다”며 “핵의 위험성을 감추기 위해 방사능량과 피폭량을 교묘히 섞어서 쓰는 찬핵론자의 주장을 잘 못 받아 적은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윤기 후보는 또 “‘원전사고 불감증’은 프레임이 아니라 진실 그 자체”라며 “30년간 세슘을 누출시켜왔다는 사실조차 알지 못했던 원자력연구원에 대해 ‘원전사고 불감증은 프레임에 불과하다, 괜찮다’ 하는 것이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소연 후보를 향해 “대전시민의 안전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허황된 주장을 하는 것은 국회의원 후보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시민의 눈을 가리려고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김소연 후보는 예비후보 시절인 지난 2월 24일 첫 번째 공약으로 ‘탈원전 폐기’를 내세운 바 있다. 당시 김 후보는 “전기소비는 갈수록 늘어나는데, 대책 없이 탈원전을 주장하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여론몰이용 선전행태는 대한민국의 존립마저 위험에 빠트린다”며 “아랍에미리트(UAE)에 폐기해야 하는 원전을 수출했던 모순을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난했다.

이어 김소연 후보는 “후보들은 원자력과 관련해 정확한 정보공개 수순을 요구하면서도 ‘정보가 없어 위험이 높다’는 비약적 논리로 원자력 가족들의 사기를 저하하고 있다”며 “정보가 공개되면 안전불감증이 사라지는 것이냐. 원자력에서도 문제해결이 아니라 시민단체식 문제 발굴만 하고 있다”는 공세를 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