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총선 ‘여도야촌’ 현실화되나
충남 총선 ‘여도야촌’ 현실화되나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4.0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권 ‘민주당’ vs 서해‧내륙권 ‘통합당’ 지지 기반 변화 여부 ‘주목’

21대 총선에서 충남지역은 ‘여도야촌’ 구도의 현실화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대 총선에서 충남지역은 ‘여도야촌’ 구도의 현실화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 공식선거운동이 2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충남지역에서 ‘여도야촌(與都野村, 도시는 여당, 농촌은 야당 지지)’ 구도가 재현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충남지역 총선은 젊은 층이 있는 도심지역은 진보 성향, 농촌지역은 보수 성향 정당으로 지지 기반이 구분됐다.

실제 지난 20대 총선에서도 민주당은 북부권인 천안시와 아산시, 당진시 등 북부권에서 강세를 보였고, 보령‧서천과 서산‧태안, 홍성‧예산 등 서해 내륙권은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지지세가 뚜렷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총선에서도 이 같은 현상은 이어질 것인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 총 11개 선거구로 구성된 충남은 현재 천안 갑‧을‧병 3석을 비롯해 아산을, 당진시, 논산‧계룡‧금산 등 6석을 차지하고 있다.

또 통합당은 아산갑과 홍성‧예산, 서산‧태안, 보령‧서천, 공주‧부여‧청양 등 5곳으로 거대 양당이 의석을 분점하고 있다.

하지만 20대 총선과 19대 대선 이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충남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지역 정치지형이 변화한 부분이 변수로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017년 6월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도지사)을 포함해 15개 시‧군 중 11개 기초단체장을 가져왔다. 통합당은 홍성군수와 예산군수, 보령군수와 서천군수 등 4곳을 얻는데 그쳤다.

역설적으로 홍성‧예산과 보령‧서천은 여전히 보수지지 기반이 확고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 통합당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홍성‧예산과 보령‧서천, 공주‧부여‧청양, 서산‧태안을 승리 가능성이 높은 ‘우세’지역으로 보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기존 6석을 수성하면서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공주‧부여‧청양과 아산갑에서 승리해 ‘정치영토’ 확장을 노리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충남의 경우 과거 보수정권 시절에는 ‘여촌야도’ 성향이었지만, 정권 교체와 지방선거 이후 ‘여도야촌’ 형태로 전환된 분위기”라며 “도농 복합도시라는 지리적 특성과 전통적인 정치 성향은 쉽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총선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적극적인 선거운동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할 때 뚜껑을 열 때까지 판세를 섣불리 판단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