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긴급생활자금 ‘194억’ 집행
아산시, 코로나19 긴급생활자금 ‘194억’ 집행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4.0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임시회서 원포인트 추경 심의 의결…소상공인, 실직자 긴급지원

아산시청 전경.
아산시청 전경.

충남 아산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실직자들의 긴급지원을 위해 194억 원을 지원한다.

시는 지난달 31일 열린 제219회 아산시의회 임시회에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194억 원을 원포인트 추가경정예산으로 올려 의결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 통과로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 및 운수업체,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위한 긴급 재정지원이 이뤄지게 됐다.

구체적으로 ▲소상공인 긴급생계지원금 126억 원 ▲코로나19 실직자 등 긴급지원 47억 원 ▲시내버스 재정지원 10억 원 ▲법인·개인택시 근무여건 개선 11억 원 등이다.

오세현 시장은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은 무엇보다 신속성과 시기성이 중요하다”며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어려움의 한계에 처한 시민들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이 즉시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