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다중이용시설 대상 강도 높은 현장점검
서산시, 다중이용시설 대상 강도 높은 현장점검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3.3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시설 집합예배 중단 및 이행사상 준수

합동점검반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합동점검반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서산시는 지난 주말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413개소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했다. 

서산경찰서, 충남도 합동점검반(183명)통해 진행된 이번 점검은 종교·유흥·실내 체육시설, PC방, 노래연습장, 노인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점검반은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손 소독제 비치, 2m 거리 유지, 참석자 명단작성 여부 등 방역 지침 준수 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지침 이행여부를 점검한 결과 269개소 중 116개소는 집합예배를 중단하거나 온라인 예배로 대체했으며, 집합예배를 실시한 종교시설 153개소는 이행사항을 모두 준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강도 높은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석봉 안전총괄과장은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께서는 벌금 등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 지침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