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코로나19 확진 2명 추가…논산 요양병원 직원·미국발 입국자
대전서 코로나19 확진 2명 추가…논산 요양병원 직원·미국발 입국자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3.2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33명째 

대전에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추가 확진자 A씨는 유성구 상대동 소재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으로, 논산 취암동의 한 요양병원 직원이다. A씨의 아내도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5일 미열 등 첫 증상이 나타났고, 27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A씨의 아내와 직장 동료 3명, 자녀 2명 등 총 6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할 예정이다. 

추가 확진자 B씨는 서구 관저2동에 살고 있는 20대 여성이다. 최근 미국에서 입국했으며, 전북 익산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시 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 중이다.

이로써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3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