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온 황교안 “‘삼두마차’와 ‘양규’ 밀어달라”
대전 온 황교안 “‘삼두마차’와 ‘양규’ 밀어달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3.27 16: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서구 통합당 후보 지원 유세, ‘정권 심판론’ 지지 호소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오전 유성갑 장동혁 후보 사무실을 찾아 총선 승리를 외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대전지역 지원 유세에서 "유성을 이끌 '삼두마차'와 서구의 자산 '양 규'를 밀어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통합당 유성갑 장동혁, 유성을 김소연, 서구갑 이영규, 서구을 양홍규 후보를 만나 "대전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의 큰 바람이 불 수 있도록 힘을 합해 달라"고 했다. 

황 대표는 먼저 장동혁.김소연 후보를 소개하며 "유성에 젊은 인재들을 모셨다"며 "장동혁 후보는 법조와 행정을 다 경험한 미래통합당의 젊은 인재다. 더 젊은 김소연 후보는 (시의원 당시) 시정활동을 정말 잘했고, 국회에서도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해 공천했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이어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이 이들의 좋은 멘토가 되어 주리라 생각한다"면서 "이장우·장동혁·김소연 삼두마차가 힘차게 유성과 대전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확실히 밀어달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양홍규 서구을 후보 사무실을 찾아 대전시민에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후 양홍규 서구을 후보 사무실을 찾아 "양 후보는 20년 이상 당을 위해 헌신한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대전에서 부시장을 했고, 행정 역량이 있는 지역 맞춤형 일꾼"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영규 후보에는 "오랫동안 법조인이면서도 선거에서 헌신했다.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면서 지역의 실정을 낱낱이 알고 있는 깨알 같은 능력 있는 후보"라고 내세웠다. 

황 대표는 "이영규와 양홍규가 똘똘 뭉치면 엄청난 힘이 있을 것"이라며 "서구의 '양 규'를 확실하게 밀어달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끝으로 "나라가 정말 어렵다. 민생은 도탄에 빠지고, 경제도 폭망 상태다. 안보,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다 무너져버렸다"며 "반드시 문재인 정권 심판의 큰 바람이 이 대전에서부터 물밀 듯 올 수 있도록 힘을 합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날 이장우 시당위원장(동구)은 "문재인 정권 3년은 암흑과 내로남불의 시대였다"며 "대전에서 미래통합당이 승리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변화와 혁신 2020-03-27 19:25:31
이제는 대전도 변화를 바라는
민심의 파도가 휘몰아 칠듯~
오로지 권력에 눈이 멀어
조로남불의 궤변만을 늘어놓는 ..

책임있는 모습이라고는 찾아볼수 없는
집권당의 모습에서 ..
국민 주권 심판의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랍니다.

언제까지 남 탓 하는 집권당을 바라봐야하나요?
준비되지 못한 무능의 집권인것의 반증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