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노무현 정신" 강조하며 민주당 '저격'
김병준, "노무현 정신" 강조하며 민주당 '저격'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3.2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호수공원 ‘노무현 기념공원’ 전격 방문
‘친노 세력’ 자극 동시 ‘반문 지지층’ 공략 의도 엿보여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후보 등록 이후 첫 행보로 세종 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전격 방문했다. 김병준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후보 등록 이후 첫 행보로 세종 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전격 방문했다. 김병준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후보 등록 이후 첫 행보로 세종 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전격 방문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노무현 정신’을 강조하며 세종시의 미래를 위한 ‘상생의 정치’를 강조했다.

김 후보는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아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세종시 이전과 설계를 주도한 인물로 유명하다. 따라서 이날 김 후보의 행보는 노 전 대통령과 인연을 내세워 민주당 내 친노(친 노무현) 세력을 자극하는 동시에 반문(반 문재인) 지지층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많은 사람들이 노무현 대통령을 원칙과 때로는 투쟁의 대통령, 투쟁의 정치인이라고 한다”며 “또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대표와 소위 대연정을 제안했는데, 대연정이 실패하고 난 다음 낙담하는 모습은 내 평생에 지울 수가 없다”고 말했다.

"노무현 독점시도 아주 못된 짓..국민 모두가 공유할 가치" 
"세종시는 좌우-여야의 합작..특정 정파도시 극복해야"

그는 이어 상징 조형물 바닥 돌을 가리키며 “이제 화합의 정치, 상생의 정치를 해야 한다. 여기 이렇게 쓰여 있지 않나”라고 했다. 바닥 돌에는 노 전 대통령이 쓴 ‘원칙에 까다롭게 매달리지만 통합을 위해서 어떤 가치를 희생할 수 있는 정치를 해왔습니다.’는 글이 새겨져 있다.

김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이 가진 가치는 우리 국민 모두가 공유해야 할 가치가 너무 많다. 그런데 여전히 일부 세력이 노무현 정신과 노무현 대통령을 스스로 독점하려고 시도하면서 노무현을 한 정파의 지도자로 만들고 있다. 이건 아주 못된 짓”이라고 비난했다.

“노무현 정신은 그렇게 한 정파가 독점하는 것이 아니다. 투쟁의 정치를 해왔지만, 늘 상생과 통합을 꿈꾼 정치인”이라고 노 전 대통령의 상징성을 이어갔다.

그는 또 “세종시만 해도 김대중 대통령이 제안했고, 박정희 대통령이 받고 이어 90년대부터 노무현 대통령이 꿈을 꾸었다.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이 지켰다”며 “좌우와 여야의 합작이고, 한편으로는 보수와 진보의 합작인데 세종시를 운영하거나 세종시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이 마치 한 정파의 도시인양 해왔다. 이걸 극복해야만 세종시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노무현 앞세우는 사람 누구라도 토론할 자신있어"

김 후보는 이해찬 민주당를 겨냥해 “비례정당 하는 모습 보시라. 조국 사건 처리하는 것을 보시라. 그것이 공정과 정의를 앞세우고, 원칙을 앞세우고 통합을 앞세운 노무현의 정신인가”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 후보는 특히 “노무현을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든지 나서라”며 “이해찬 대표든 누구든 나서 노무현을 앞세우고 정치하는 사람과 토론할 자신이 있다. 무엇이 노무현 정신인지, 누가 노무현을 팔고 누가 노무현을 배신했는지. 내 모든 것을 걸고 토론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저는)통합을 위해 어떤 가치도 희생할 수 있는 정치를 해왔다. 제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되니 기자들이 ‘왜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되느냐’고 물었다”며 “저는 ‘여기도 대한민국이고 저기도 대한민국이다’고 했다. 그것이 노무현 정신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