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물 집중 설치
천안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물 집중 설치
  • 윤원중 기자
  • 승인 2020.03.2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에 어린이보호구역 단속카메라 등 대폭 확대

천안시 무인교통단속카메라 설치 모습

천안시가 25일부터 시행된 도로교통법개정안(일명 민식이법)에 대응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무인교통단속카메라와 신호기 등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카메라와 교통신호기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시는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2개소 설치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용암초등학교 등 10개소에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무인단속카메라 33개와 교통신호기를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또 단속카메라와 신호기 외에도 스쿨존 내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시설물 설치에 집중한다.

앞서 시는 병천초 등 10개소에 야간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를 위한 태양광 광섬유 발광형 표지판 설치를 완료했으며, 5월까지 지난해 큰 호응을 얻었던 노란발자국을 천안교육지원청‧녹색어머니회와 협업해 남산초 등 30개 학교(62개소)에 설치한다.

횡단보도 대기 공간 시인성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옐로카펫도 3개소에 설치할 계획이다.

주차된 차량 사이로 갑작스럽게 튀어나오는 어린이에 대한 차량 충돌을 막기 위한 노상주차장 폐지도 추진하고 있다.

오룡동에서 영성동 일원의 약 250미터에 이르는 노상주차장 114면 중 어린이 보호구역에 해당하는 30면에 대해 폐지를 위한 행정예고를 지난 22일 완료했으며, 4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 밖에 매년 민‧관‧경‧학이 합동해 개학 시기에 추진하던 교통안전 캠페인 역시 코로나19 확산 위험도가 감소하면 즉각 실시하기로 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에 대해 벌금‧형량이 강화된 만큼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주의를 기울여주기를 당부한다”며, “스쿨존 내 다양한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대폭 확대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