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코로나 극복성금 초등학생부터 80대 어르신까지
서산시 코로나 극복성금 초등학생부터 80대 어르신까지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3.2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 3500만원 물품, 1억 1000만원 성금 모여

“초등학생부터 80대 어르신까지 모든 시민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 모금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26일 서산시에 따르면 나눔문화 실천운동이 시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과 사회단체는 물론 초등학생부터 80대 어르신 등 일반시민들까지 특별모금에 참여해 26일까지 2억 3500만 원 상당의 물품과 1억 1000만 원 상당의 성금이 모였다.

익명을 요구한 80대 할아버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산이 아닌 대구 시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손 편지와 함께 98만원을 기탁했으며, 80대 기초생활수급자 할머니가 생계비를 모아 300만 원을 기탁했다.

고사리 손도 동참해 해미면 언암초 초등학생 2명은 틈틈이 모은 용돈 10만 원을,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에서는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30만원을 기탁하는 등 시민들의 미담사례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자 관내 기업과 각 사회단체의 릴레이 참여가 시작됐다.

현대오일뱅크와 한화토탈에서 각 1억 원 상당의 물품을 기탁하는 등 관내 기업들의 참여가 이어졌으며, 각 읍·면·동 사회단체에서도 함께했다.

시는 기탁 받은 손 소독제나 마스크, 방제복 등 방역물품을 경로당과 임신부 등 의료취약계층, 노인요양시설, 지역 아동센터 등에 배부했으며 성금은 기탁자의 뜻에 따라 후원지역에 보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물품과 성금뿐 만이 아니라 여러 봉사단체에서 직접 면 마스크를 만들어 취약계층에 나눠주고 직접 방역에 참여하거나, 위기극복을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을 위해 간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등 다양한 활동들도 이어지고 있다.

박노수 사회복지과장은“서산시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한 2020 희망나눔캠페인에서 역대 가장 많은 21억 200만 원의 성금이 모금되는 등 기부문화가 타 지역보다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라며“이번 코로나19 위기 역시 각계각층이 한마음 한뜻으로 극복해 다시 한 번 서산 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