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형 입시학원 다니던 10대, 코로나19 확진 
대전 대형 입시학원 다니던 10대, 코로나19 확진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3.26 17:18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번 확진자 지난 12일부터 발열, 오한 등 증상
14~15일, 20~22일 둔산동 입시학원서 수강

대전 서구 둔산동 소재 대형 입시학원을 다니던 1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7번 확진자의 아들인 29번째 확진자 A씨(유성구 죽동 거주)는 둔산제일학원에 다니는 고등학생이다. 27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2일부터 발열과 오한, 가래 등 증상을 느꼈다. 이후 지난 14~15일, 20~22일 등 5일 동안 둔산동 제일학원에서 수업을 들었다. 

시는 A씨와 접촉한 학생 17명 등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고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A씨가 수강한 학원 건물 8층은 폐쇄 후 소독했다. 

제일학원은 내달 2일까지 수강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날 A씨 외에도 유성구 구암동에 거주하는 보험설계사 50대 여성이 30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인 이 여성은 지난 4일부터 기침 등 증상을 느꼈다. 

이 여성은 증상 발현 하루 전인 3일부터 유성구 내 병원과 식당 등을 주로 방문했다.

이들과 관련 있는 27번 확진자는 유성구 구암동 공인중개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다. 지난 9일부터 첫 증상을 보였고, 24일 선별진료소 방문 전까지 주로 서구 둔산동 찜질방과 유성구 일대를 돌아다녔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25번(유성구 봉명동 거주, 50대 남성)의 밀접 접촉자이기도 하다. 

27번 확진자의 자녀 2명 중 1명은 29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명은 음성이 나와 자가 격리 중이다. 

27·29·30번 확진자가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다중이용시설 등을 돌아다니거나, 다수와 접촉 가능성이 높은 직업군을 갖고 있어 시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외에도 대전에는 유성구 용산동에 거주하고 있는 20대 여성이 31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아일랜드에서 지난 24일 귀국해 주로 자택에 머물렀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들의 감염원을 파악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이동 동선 등은 조사 후 시 홈페이지를 통해 즉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기준 대전지역 확진자는 모두 31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떡 2020-03-30 02:10:42
댓글이 아깝다
ㅉㅉ

Tlqkf 2020-03-27 13:59:08
왜 학원 잘못인것처럼 기사를 쓰시는거죠 이미 증상이 있음에도 지 발로 사람들 접촉하고 다닌 고3학생하고 그 어머니가 잘못인건데요 저 두 사람때문에 학원 다니고 있는 건강한 학생들도 지금 강제로 공부도 못하고 있고요 기사 똑바로 쓰세요

김영국 2020-03-27 12:47:26
편의점서 점심먹던 a씨 확진. 직장을 다니던 a씨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분은 편의점서 점심을 드셨던걸로.. 이러면 전국 편의점이 문제인가요? 기자가 아주 오해여지가 쎄게 글 쓰셨네. 그게 생각나네요.. 피시방서 전원을 내렸다. 사람들 욕설이 터져나왔고 피시방다니던 사람들의 폭력성을 보여줬다. 기자분들 마감전에 그 건물 전원 내려보고 싶네..

띠롱 2020-03-27 09:57:00
학원이 피해자?열지 말라면 열지 말것이지 왜 학원을 열어서 이 사단이 나게 하나요 아이들 어찌하나요

이호 2020-03-27 09:27:00
학원다녀서 아이가 감염된게 아니고 부모로부터 옮은거잖아요. 엄마가 이미 증상있었으면 애도 격리해야되는건데, 오히려 학원가서 피해입힌것입니다.
제주여행한 확진자와 같아요.
학원에서 감염된것처럼 쓰지마세요.
자극적인 제목 뽑지마시고 , 직업적 자부심을 좀 가져보시는것을 추천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