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행사 중단 등 코로나 확산 차단조치 추가연장
금산군, 행사 중단 등 코로나 확산 차단조치 추가연장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3.2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금산군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진행했던 차단조치를 연장한다.
충남 금산군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진행했던 차단조치를 연장한다.

충남 금산군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대한 조치로 각종 행사·회의·프로그램 및 공공시설 운영 잠정중단 기간을 4월 5일까지 추가로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국적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4월 5일까지 추진됨에 따라 금산군도 이에 동참하고자 중단기간을 연장을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금산읍과 마전의 전통시장 5일장의 임시휴장과 선별진료소, 터미널, 군청사의 열감지기 운영도 상황 종료 시까지 계속 이어가게 된다.

군 관계자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라며 “단기간동안 진행되는 만큼 어렵더라도 캠페인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단기간(15일)동안 국민 및 사업자들이 모두 참여해 확진자 발생 억제를 목표로 개인은 외출을 자제하고 사업장에서는 밀집 근무환경을 피하는 노력을 함께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