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후보, 4.15총선 아산갑 후보자 등록
복기왕 후보, 4.15총선 아산갑 후보자 등록
  • 윤원중 기자
  • 승인 2020.03.26 11:5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 후보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막을 것”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아산갑 후보는 26일 아산시선관위를 찾아 4.15총선 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돌입했다.

복 후보는 “이번 총선은 국가적으로나 아산시에 매우 중대한 선거”라며 “기필코 승리하여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막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아산 발전에 너무나 중요한 시점”이라며 “대통령, 시장과 원팀(One Team)을 이뤄 거침없이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국회의원이 필요하다. 누가 아산발전의 적임자인지 현명하게 가려 선택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복 후보는 아산 지역발전 공약 1호로 ‘아산 세무소 온양 원도심 이전 신축’을 제시했다.

복 후보는 “아산 세무서는 시장 재임시절 기업인들과 아산시민들의 서명운동 등을 통해 유치하고 온천지구내 부지까지 마련했지만 지난 2년간 진행되지 않았던 점을 지적하면서 원도심내로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은 탄핵, 단체장과 지방의원은 주민들이 소환할 수 있지만, 유독 국회의원만 한번 뽑히면 4년 동안 끄덕 없이 특권과 갑질을 행태를 할 수 있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국민 소환제를 도입, 국민들이 파면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복 후보는 “4·15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 19 위기를 틈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거대 야당(미래통합당) 지지’를 지시하고 미래통합당 황교안은 ‘천금같은 말씀’이라고 호응하며, 심지어 박근혜 석방까지 주장하는 등 지금 시기는 과거 탄핵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어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결코 잊지 않고 이번 총선에서 20대 국회를 심판하고 국정농단세력의 부활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사 박문수 2020-03-27 11:18:52
전용한 청원경찰 피복비 2930만원 토해 내시고나서
저런 주장하시면 관심있게 들어줄 용의 있는데

goodluck 2020-03-26 17:30:18
선거다짐이 어째 그래 ? 아직도 박근혜 최순실 타령인가 ?
제발 과거 똥통 뒤져서 어떻게 해 보겠다는 생각 버려라 !

시민 2020-03-26 12:27:33
복기왕님! 꼭 승리하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