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무원에서 체육회 살림꾼으로 변신
대전시 공무원에서 체육회 살림꾼으로 변신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전종대 전 예산담당관, 대전체육회 사무처장 임명

대전시 공무원 생활을 마무리하고 대전시체육회 사무처장으로 자리를 옮긴 전종대 처장.
대전시에서 공무원 생활을 마무리하고 대전시체육회 사무처장으로 자리를 옮긴 전종대 처장.

대전시 예산을 관리하던 고위 공무원이 민간 초대 대전시체육회 살림살이를 담당하는 요직에 임명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전종대(59) 전 대전시 예산담당관. 전 전 담당관은 민간에서 회장을 선출하면서 새롭게 출발한 대전체육회 사무처장으로 임명됐다. 직함이 예산담당관에서 사무처장으로 바뀔지는 당사자인 전 처장도 모를 정도로 긴박하게 임명 과정이 진행됐다.

정년을 1년 앞둔 전 처장이 대전시체육회 사무처장으로 임명된 것은 아무래도 체육회가 민간 회장 체제로 변화하긴 했지만 여전히 대전시의 예산으로 운영되다보니 대전시와 체육회간 중간 가교 역할의 필요성 때문으로 보인다.

대전시체육회는 연간 250억원 가량의 예산으로 운영되는 데 전체 예산 중 80% 이상 대전시 예산이 사용된다. 따라서 대전시와 체육회간 긴밀한 소통이 필요할 수밖에 없는데 전 처장이 그 적임자로 선택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더구나 전 처장은 예산담당관을 맡기 전에는 체육지원과장을 맡아 체육 행정을 경험한 점도 장점으로 평가됐을 가능성이 크다.

이로 인해 전 처장은 1979년 7월 임용된 뒤 40년만에 공직을 떠나 대전시체육회에서 둥지를 틀고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전 처장은 최근 <디트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어깨가 무겁다"면서도 "이승찬 회장이 민선 체제의 새로운 모델과 지평을 열 수 있도록 제가 대전시와의 매개체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대전시에 근무할 때는 체육행정에 대한 조감도를 봤다면 사무처장으로 옮긴 지금은 세부적으로, 구체적으로 체육이 어떻게 운영되고 더 발전할지 고민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행정적인 부분이 뒷받침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기는 한편, 현장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처장은 "이 회장을 적극적으로 보좌해 예산 300억 시대를 여는 데 이바지하겠다"며 "대전체육회는 지금이 중요한 만큼 올바른 방향이 정립될 수 있도록 이 회장을 적극 돕겠다"고 힘줘 말했다.

전 처장은 이를 위해 최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 회장의 방침이 담긴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대전시체육회는 조직을 대폭 확대했으며, 행정파트도 기획예산부서와 인사총무부서를 세분화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전 처장은 "이 회장은 큰 기업을 운영하시는 분이라 그런지 추진력과 시야가 남다르고 공무원들이 생각하지 못했던 판단력이 있다"며 "대전시와 협의할 부분은 협의하고 대전체육회가 부족한 부분을 채우겠다"고 설명했다.

1961년 생인 전 처장은 논산고와 우송대, 대전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79년 9급으로 임용돼 생활체육담당과 예산총괄계장, 체육지원과장, 예산담당관을 지낸 뒤 최근 명예퇴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