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야당 심판론’은 지구상에 없는 단어”
김태흠 “‘야당 심판론’은 지구상에 없는 단어”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3.25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총선 프레임에 “뻔뻔함과 이중성 대단, 분노와 슬픔 교차”

김태흠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위원장은 25일 충남도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합동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야당 심판론' 프레임에 "지구상에도, 선거에서도 없는 단어"라고 규정했다.
김태흠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위원장은 25일 충남도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합동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야당 심판론' 프레임에 "지구상에도, 선거에서도 없는 단어"라고 규정했다. 사진=황재돈 기자

김태흠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위원장(보령‧서천)은 25일 “‘야당 심판론’은 지구상에도, 선거에서도 없는 단어라고 규정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충남도당사에서 열린 총선 후보자 합동 기자회견에서 4‧15총선을 앞두고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야당 심판론’ 프레임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디트뉴스> 질문에 “야당심판론을 내거는 민주당의 뻔뻔함과 이중성이 대단하다”고 비판했다.

“전 세계에서, 또 선거에서 한 번도 있지 않은 단어를 만들어내 프레임을 짜는 모습에 분노가 치밀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선거라는 건 당시 정권을 잡고 있는 정부와 여당이 국정운영을 잘 했느냐 못했느냐를 판단한다”며 “야당은 견제기능이다. 야당이 반대해 국정운영이 힘들었다고 하는데, 야당이 반대한 부분에 하나하나 귀 기울여 들은 적이 있나. 일방적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지난 23일 어기구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이 합동 기자회견에서 “충남 지역구 전석 석권”을 자신한 부분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어기구 위원장의 발언은 도민을 무시한 염치없고 뻔뻔한 처사”라며 “자기들이 11석을 다 차지하고 싶다고 해서 가능한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집권 이후 코로나19 대책 실패 등 모든 부분에서 지금 이 나라는 부도 직전”이라며 “나라가 바로 서야 한다는 부분에 지역 유권자들에게 표를 모아달라고 호소하겠다. 지역구 의석은 11석이지만, 다수(의석)를 차지할 수 있는 목표를 갖고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