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충남 총선 후보 “오만한 민주당 심판”
통합당 충남 총선 후보 “오만한 민주당 심판”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3.25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당 합동 기자회견, “통합당 승리는 충남 제2부흥 알리는 신호탄”

미래통합당 충남지역 총선 예비후보들과 천안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천안5선거구 충남도의원 예비후보들이 25일 도당사에서 합동기자회견을 갖고 필승을 결의했다.
미래통합당 충남지역 총선 예비후보들과 천안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천안5선거구 충남도의원 예비후보들이 25일 도당사에서 합동기자회견을 갖고 필승을 결의했다.

4‧15총선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충남지역 후보들은 25일 “충남도민들께서 오만한 민주당을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천안시 원성동 충남도당사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의 명운과 미래가 달린 결전의 날이 다가오고 있다”며 “통합당 손을 꼭 잡고, 힘을 실어 달라. 싸워 이기겠다. 침체일로 충남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흠 도당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선거는 단순히 국회의원을 뽑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로 가느냐, 사회주의 국가로 가느냐는 체제 전쟁”이라며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가 걸린 절체절명의 선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어 “좌파세력의 만행에 우리가 결코 져선 안 된다. 필사적으로 맞서지 않으면, 애국선열과 부모 선배세대들이 피땀으로 지켜온 대한민국은 세계 변방국가로 전락할 것”이라며 지지층 결집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또 민주당을 겨냥해 “도지사와 국회의원, 시장‧군수, 시‧도의원 모두 민주당 일색이다. 도민들의 팍팍한 일상과 경제사정은 얼마나 좋아졌나”라며 “구속까지 된 부적격자를 천안시장에 공천해 보궐선거를 초래하고도 진솔한 사과도 없다”고 직격했다.

통합당 후보들은 이번 총선에서 충남도민들에게 민주당의 오만을 심판해 줄 것을 호소했다.
통합당 후보들은 이번 총선에서 충남도민들에게 민주당의 오만을 심판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은 한줌도 안 되는 정권으로 오만함의 극치를 보이고 있다. 위대한 충남도민들께서 오만한 민주당을 심판해 기울어진 정치지형을 바꿔야 충남의 변화가 시작한다”며 “통합당 총선 후보 11명과 천안시장 후보, 천안 5선거구 도의원 후보에 힘을 실어 달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승리는 충남 제2의 부흥과 비상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충남도민들은 현명한 선택으로 나라의 중심을 잡았다. 민생을 등한시하며 정권 유지에 혈안인 민주당에 준엄한 심판을 내려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합동 기자회견에는 김태흠 도당위원장(보령‧서천)을 비롯해 천안갑 신범철, 천안을 이정만, 천안병 이창수, 아산갑 이명수, 아산을 박경귀, 당진시 김동완, 서산‧태안 성일종, 공주‧부여‧청양 정진석, 홍성‧예산 홍문표,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예비후보와 박상돈 천안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윤종일 천안5선거구 충남도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