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2번 확진자, 근육통·발열 있는데 교회 예배 3차례 참석
부여 2번 확진자, 근육통·발열 있는데 교회 예배 3차례 참석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3.2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충남 부여군 규암면 거주 4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

박정현 부여군수가 24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부여군]
박정현 부여군수가 24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부여군]

충남 부여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의심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교회 예배에 참석해 군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부여군 규암면에 거주하는 40대 부부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공주의료원에 입원됐다. 부여에서 나온 코로나19 감염 첫 사례다. 

1번 확진자 A(48)씨는 보험회사 설계사로, 지난 20일부터 근육통과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 군은 A씨의 보험회사 동료와 고객들을 대상으로 접촉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아내 B(45)씨는 지난 21일부터 근육통과 발열, 기침, 가래 증상을 보였다. B씨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었던 이날 규암면 소재 교회에서 저녁예배, 22일 아침·오후예배에 참석했다. 

증상을 느낀 부부는 23일 부여군 선별진료소인 건양대 부여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부부 모두 경미한 상태다. 

부부는 최근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고, 평소 앓고 있던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A씨의 직장과 B씨가 다녀간 교회를 폐쇄 조치하고 소독했다. 부부와 함께 살고 있는 가족들은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중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1번 확진자는 금요일 증상을 느끼고, 주말에는 출근하지 않았기에 접촉 가능성이 (비교적) 낮지만, 불행하게도 2번 확진자는 21일 증상이 확인됐음에도 그날 저녁예배와 다음날 아침·오후예배를 모두 참석했다"며 "역학조사를 마쳐봐야 알겠지만 접촉자가 많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박 군수는 "정확한 정보 공개가 되지 않으면 오히려 혼란이 가중되고 가짜 뉴스나 유언비어가 난무하기 때문에 조사가 끝난 후 이동 동선 등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