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테크노파크 최수만 원장, 조의금 전액 및 급여 50% 기부 결정
대전테크노파크 최수만 원장, 조의금 전액 및 급여 50% 기부 결정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3.2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대전테크노파크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대전테크노파크

대전테크노파크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의 조기 극복을 위해 23일 성금 1000만 원을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대전테크노파크는 전 직원이 코로나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해 작은 정성을 모았으며 이는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대전 지역 기업에서 생산된 구호 물품을 구매해 대전 및 대구지역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성금으로 대전 지역 기업 2곳에서 생산된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을 구매해 신속히 대전과 대구 지역에 전달 할 예정이다. 대전 지역 마스크 및 손세정제 생산 기업 2곳도 동참해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추가로 기부키로 했다.   

최수만 원장은 “우리 민족은 위기 상황이 닥치면 모든 국민이 한 마음이 되어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만들고 세계가 놀랄 정도로 조기에 극복해 내는 엄청난 DNA를 가지고 있다”며 대전테크노파크도 함께 뜻을 모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가 대책을 수립해 코로나 극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주 조용한 가운데 모친상을 치른 최수만 원장은 가족 협의를 거쳐 조의금 전액을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전시민들을 돕기 위해 기부하기로 결정하고 후속 조치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 원장은 4월부터 급여의 50%도 기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