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유흥업소 등 합동점검
대전경찰,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유흥업소 등 합동점검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3.2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월 5일까지

대전경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전시와 함께 오는 4월 5일까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시행한다.

이번 합동점검은 시청과 지방청 합동점검반 외에도 경찰서별 구청과 협의를 통해 합동점검반 3개 등 총 19개의 합동점검반을 구성한다.

구성 인원은 경찰서 질서계 및 여청(형사), 구청 위생과, 경찰기동대 직원 등 5명씩이다. 이들은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적 치안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점검 대상업소는 밀집된 장소에 인원이 모일 가능성이 높은 유흥시설인 대형클럽, 콜라텍, 유흥주점, 단란주점과 노래연습장, PC방 등이 주요 대상이다.

합동점검반은 정부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에 따라 운영중단을 강력 권고하고 불가피한 운영시 코로나19 감염예방 준수사항 이행여부를 확인해, 미준수 업소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명령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