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코로나19 대응에 4662억 원 투입”
허태정 “코로나19 대응에 4662억 원 투입”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3.2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종합대책 발표 “가용한 모든 수단 총동원” 
중하위 소득 17만 가구에 700억 긴급 생계지원
“긴급추경, 조기집행으로 3조6천억 투입효과 기대”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종합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브리핑은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시행으로 언론인 직접 참여 없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피해 극복을 위해 총 40개 과제 4662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중위소득 50% 초과 100% 이하 저소득층 17만 가구를 대상으로 약 700억 원대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허 시장은 23일 오전 ‘코로나19 위기 극복 종합대책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실물경제의 충격과 함께 시민의 기본적인 삶 자체도 큰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며 경제회생 및 공동체 회복 종합대책을 제시했다. 

우선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은 선불카드로 30만 원에서 70만 원까지 차등 지급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에 피해를 본 점포는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11개 사업 2355억 원 지원계획도 발표됐다. 시는 은행동 지하상가 등 공유재산 임대료를 6개월간 50∼80%까지 차등 감면하고 지역 모든 소상공인 10만 명에게 전기와 상하수도 요금을 20만 원씩 총 200만원 지원할 계획이다.

내수활력을 위해서는 이미 추진 중인 지역화폐 발행 시기를 당초 7월에서 5월로 앞당기고 그 규모도 2500억 원에서 최대 5000억 원으로 2배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대전시 구내식당 운영을 4월부터 한시적으로 중단해 주변 상권살리기에 나서는 한편, 다른 공공기관 동참을 독려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원포인트 추경예산은 약 2385억 원 규모로 편성하고 올해 지출예산의 65%인 3조 3850억 원을 상반기에 신속하게 집행한다. 도시철도 2호선 설계 발주, 1호선 환승주차장 건설 등 각종 SOC 투자 사업이 앞당겨질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종합대책을 통해 상반기 총 3조 6235억 원 이상이 일시에 투입되는 효과로 지역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시는 모든 가용수단을 총동원하고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의 삶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허 시장의 코로나19 종합대책 브리핑은 중앙정부의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시행에 따라 언론인들이 직접 참여하지 않는 온라인 브리핑 형태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