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재난기부 “코로나19 진정까지 월급 절반”
허태정 재난기부 “코로나19 진정까지 월급 절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3.20 17: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 다니는 교회에 기부 이후 두 번째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자치단체장 중 처음으로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월급의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밝혀 정치인들의 재난기부 동참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 동안 대중예술인과 기업인 등 명망가들의 기부가 계속 이어졌지만, 정치인 등 고위층 기부는 흔한 일이 아니었다.

20일 허태정 시장의 한 측근인사는 “공무원 급여일인 오늘 허 시장이 월급의 절반정도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지회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기부는 허 시장 부인 양창희 씨에 의해 이뤄졌으며 이번 기부가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독실한 기독교인인 허 시장은 최근 자신이 다니는 교회를 통해 마찬가지로 부인과 함께 재난성금 100만 원을 기부했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허 시장은 “경제권을 가진 부인과 상의해 결정한 일”이라고 공을 돌리면서도 “어려운 상황에서 민간영역의 나눔문화 확산이 꼭 필요하다는 의견을 (부인과) 나눴고 동참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국민들을 위해 국회의원들의 월급반납 또는 삭감을 건의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지난 11일 게시 후 20일 오후 5시 현재까지 약 31만 명이 동참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onyblair 2020-03-20 19:09:38
국회의원들도 동참해라~